모빌 1 ESP인가 넣고 거의 1만키로를 뛰었다. 오토매틱이다 보니 레드존에 붙여서 조질 수 있는 시간이 거의 없다. (알아서 변속해버림.. 그나마도 잘 올라가지도 않음.) 수동일 때는 5~6000rpm에 붙여놓고 달리는게 가능하기에 오일이 받는 스트레스가 많았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오토매틱인 이 차. 만키로나 뛴 오일인데도 느낌은 나쁘지 않았다. 사실 교환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 많았는데 오일 색이 영 별로라 교환하기로 마음 먹었다.

쓰던 오일은 대치동 공임나라에서 교환했었는데 뭐랄까... 가격은 괜찮았다. 근데 원체 인기가 좋은(?) 곳이다 보니 오일교환 정도는 다른 곳에서 후다닥 해오는지라 오일 색깔도 모르고 뭐 그랬다. (보통 오일을 교환할 때 새 오일 색깔을 좀 본다. 그걸 기준으로 얼마나 더러워졌는지도 비교한다. 물론 디젤차는 넣자마자 시커멓게 변하기에 별 의미 없다.) 심지어 헤드커버에 오일도 질질 흘려놨고;;

이번엔 JNa 오일에서 교환해봤다. 페트로나스 신티움 3000인가 그렇다. 드럼으로 취급하는 상품이라 가격이 그나마 좀 싸다.(라고 생각했으나 많이 싸진 않고 소포장 기준으로 리터당 2천원 정도 싸다.) 솔직히 기유(Base oil)에 따라 이 오일이 좋네 어쩌네 하는데 오일은 담배같은 기호품이다. 100%pao를 사용하는 오일은 가격문제로 일반 차에 넣기 힘들다. 그래서 JNa에서도 추천한 것이 페트로나스였다. (물론 마진율이 좋기 때문일 수도..) 

JNa오일샵은 찾아가기가 좀 그렇다. 위치가 좀 쌩뚱맞은 곳에 있다. 차를 갖다놓으니 알아서 작업 시작. 작업 속도는 빠르고 깔끔하다. 이번엔 딥스틱 끝까지 맞추지 않고 절반정도 넣었다. (차가 오일을 먹지 않는다면 이 방법 괜찮다. 다만 한번씩 생각나면 뚜껑 열어서 오일 찍어봐야한다.) 

암튼 총비용은 8만원정도 하였고 이 오일도 1만키로 정도 타볼 요령이다.

확실히 우버를 안하니 오일 교환주기도 천천히 다가오고 느긋하고 좋다. 그리고 시내주행보다 장거리 위주로 나가게 되니 차 컨디션도 확실히 올라온다.

새 오일을 주입하니 2000rpm 이하는 잘 모르겠지만 3000rpm부터 확실히 부드러운 소리가 올라온다. 플라시보 효과가 아니고 쎄타2 엔진이 그때부터 소리가 좀 스포티해진다. (택시보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음.) 그 전엔 좀 걸걸했는데 똘똘한 소리도 바뀌었고 어차피 오토라 조져봐야 rpm 상승이 빠르거나 느리거나 하지 않고 똑같다.(아 ㅠㅜ) 

사실 등록증상 출력으로는 지금 이 차가 가장 출력이 높다. 하지만 바로 전에 타던 크레도스가 배기량도 제일 컸고 (2700cc 스왑) 거기에 6기통이었다. 근데 아이러니 하게 크레도스엔 맨날 모비스 오일이나 킥스 같은 거 넣어주고 조지고 다녔고;;; (물론 4000키로 마다 교환하긴 했다.) 조지다가도 코너에선 어쩔 수 없는 이 차엔 참 짧은 기간동안 벼래별 오일 다 넣어보는 거 같다. (로얄퍼플, 캐스트롤 엣지 프로페셔널, 부스터 티타늄, 아랄, 모빌 1ESP, v페트로나스) 6기통을 탈땐 엔진 자체가 워낙 조용하고 조지기 시작하면 매니폴드에서 부터 소리가 나서 오일에 따른 사운드 변화를 생각하지도 못했다. 근데 4기통을 타려니 나름들의 특징들이 조금씩 있는 거 같다.

그런데 그래봤자 오토매틱이라 감흥이 없다 ㅠㅜ

'Car Life > NF 8280'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트로나스 신티움 5w-30 사용기  (0) 2015.05.26
당일치기 1300km 주행 후기  (0) 2015.05.08
엔진오일 교환  (0) 2015.05.08
NF 2.4 스로틀 바디 청소  (0) 2015.04.27
서스펜션계통 수리  (0) 2015.04.08
차량정비  (1) 2015.01.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