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리프레시 겸 개업 방문 차 강원도 정선에 왔다. 오늘의 주인공은 강릉 비행장에서 군생활 할 때 만난 후배님 되시겠다.
일단 명함부터!!

ARI COFFE ROASTERS  (현재 블로그 꾸미기가 완료되지 않아서 어수선함)


일단 출발 전 수고할 애마

이렇게 금요기도회가 끝나고 커피에 한가닥 조예가 깊은 이호철 군을 만나서 일단 첫 번째 목적지인 영월로 출발. 정선에는 찜질방이 없어서 몇 곳을 수배했는데 사북에나 하나 있고 들어가는 길목인 영월에 하나 있었다. 레스트스파라고 하는 곳으로 작년 8월에 개업한 싱싱한 찜질방이다. 영월 최초의 찜질방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꽤 많았다. 지나가는 길에 하늘을 올려다 봤는데 역시나 강원도의 밤하늘은 정말 끝내줬다. DSLR 팔아먹은 걸 너무 후회했다. 그런 사진은 적어도 수동 릴리즈로 3분 이상은 열어야 찍히는 사진이라.. 그렇게 도착한 영월의 찜질방에서 하룻밤 묵고 일어나니 다음과 같은 풍경이 펼쳐져 있더라.

일단 동강 둔치의 멋진 풍경과 공기, 그리고 파란 하늘.. 강원도는 정말 멋지다. 그리고 영월에서 다시 정선으로 출발. 아주 그냥 말이 안나오는 풍경들이 펼쳐져서 일부러 차를 세워놓고도 한 컷.

멋진 풍경에 감탄하고 있는 까칠한 호철군. 우리는 일부러 뻥 뚫린 길을 냅두고 그냥 구불구불한 옛 구길을 따라 계속 여유롭게 달렸다. 강원도의 자연을 제대로 만끽하며..

그렇게 도착한 ARI COFFEE ROASTERS

여기는 공군에서 같이 고생하다가 민간인으로 성공적인 신분세탁을 한 후배가 몇년 간 트레이닝 후 최근에 사장님으로 개업한 곳이다. 일단 이곳의 커피 비주얼들을 보자.

(한 입 빨아마심)

먼 길 왔다고 따뜻한 커피와 허니브레드를 갖다 줬다. 예나 지금이나 넉넉한 마음. 참 고맙고 좋다. 공군에 있을 때도 한 기수 후배 (3개월 차이)인데도 굉장히 싹싹하고 잘해주던 친구인지라 이렇게까지 인연이 된다. 커피에 조예가 깊은 호철군이 마셔보더니 맛있다고 극찬을~ 정말 공기도 좋고 오늘 길도 끝내주고 인심도 끝내주는 정선, 그리고 그곳에 위치한 ARI COFFEE ROASTERS. 정선의 커피 문화를 선도하기를 바란다~


위치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