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청의 예보와 달리 지금 서울은 비가 꽤나 많이 온다. 금요일 밤에 비. 택시는 정말 이런 날 안잡힌다. 우버 드라이버 했을 때 경험으로 비춰보면 이런 날 풀러스나 럭시 조금만 돌리면 꽤나 짭짤하게 수입을 낼 수 있을 거 같다.


아니나 다를까 초저녁부터 럭시에서는 드라이버 하러 나오라고 문자를 쏟아낸다. 둘다 카풀을 얘기하고 있지만 사실상 택시같은 노릇을 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다만 단가가 너무 낮아서 생업으로 하기엔 비추고 혼자 시간때우기 드라이브를 하러 나왔을 때는 괜찮지 않을까 싶다.


같은 구간의 요금을 볼 때 럭시가 조금 더 준다. 다만 럭시의 경우는 그 태생부터 그런건지 아니면 그냥 타는 사람들 인식이 그런건지 택시를 부르는 것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매우크다. 럭시로는 딱 한번 태워봤는데 여자애가 낼름 뒤에 앉아서 가더라. 사실 뭐 우버야 한달에 수입을 기름값 빼고 250만원 넘게 벌 수 있었으니 상관없었다만 실시간 카풀 서비스는 글쎄.. 이런 식의 대접을 받으면서 얼마나 드라이버들이 남아날까 모르겠다.


그래서 그런지 럭시가 상대적으로 차가 적다는 느낌이 강하다. 매칭도 엄청 먼 곳에서 오는 것도 되고 얘들은 차량 배차 알고리즘에 뭔가 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그런 걸 커버하기 위해 우버처럼 돈으로 밀어붙이는 중이다. 생각이 나서 오랜만에 한번 태워볼까 하고 집에 가는 방향에 비슷한 사람을 하나 태우려고 하는데 매칭이 되자마나 빗길에 운전을 하는데 메시지가 꽤나 온다. 어디냐, 언제오냐 등등, 그러다 대박은 목적지를 바꿀 수 있냐는 것이다. 이거 완전 무슨 카카오택시 부르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 바로 취소해버렸다.


이번엔 강남에 넘어와서 풀러스를 켜봤다. 먼저 입소문이 돌아서 그런지 꽤나 수요가 있다. 방향이 맞는 사람 하나 잡아서 목적지 근처에 가니깐 전화가 오는데 술에 취한 목소리다. 자기가 무슨 순대국 집에 있는데 앞에 와서 전화하란다. 다시 말하지만 이거 카풀이지 생업으로 하는 사람 없다. 즉, 돈 때문에 하는 사람이 없다는 얘기고 안해도 그만인 사람들이 운전을 하는 거다. 근데 술까지 취한 인간이 대놓고 택시기사 취급을 한다. 이놈도 취소해버리고 그냥 집으로 와버렸다.


럭시와 풀러스가 이 글을 보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카풀이라고는 하지만 어째뜬 자가용으로 사람을 태우고 돈받는 내용은 리스크가 큰 사업모델이다. 아무리 법규를 지킨다고 해도 서울에는 그런 거 모르는 개택연대가 있다. 진짜 무식하게 밀어붙이는 인간들이다. 그런 인간들의 리스크도 있고 결국 수수료 장사인데 드라이버들이 떠나기 시작하면 결국 이 또한 사업에 리스크다. 우버야 뭐 그거에 목숨걸고 달려든 인간들이 많아서 그랬다 치지만 사실 이건 안해도 그만이다. 나도 몇명 태워봤는데 정말 어색하다. 그리고 가끔 밤에 술취한 인간 태우면 정말 곤욕스럽다. 냄새에 맛탱이까지 가면 정말 그냥 내려놓고 가고 싶다.


럭시와 풀러스는 라이더 수질 관리에 좀 더 힘써야 할 것이다. 명심했으면 좋겠다. 럭시와 풀러스를 생업으로 하는 사람들이 아니고 안해도 그만인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것을...

'Car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센타에 대한 단상  (0) 2017.02.27
드라이버로서의 럭시와 풀러스 후기  (9) 2016.10.08
카카오블랙 탑승 후기  (0) 2015.11.07
불타버린 bmw  (0) 2015.11.04
우버블랙 11월 8일 04시 종료  (0) 2015.11.04
차량 유지보수  (0) 2015.09.01
  1. 2016.10.12 17:11

    비밀댓글입니다

  2. 따개 2016.11.30 11:48 신고

    이글을 보니 두곳다 드라이버 신청해서 한곳은 승인 완료인대 하고 싶지 않은 생각이 드는군요 택시 취급 하는 인간들이 있다니 ㅠㅠ

  3. Hex 2017.02.04 15:30 신고

    좋은글이예요 저도, 공감합니다.
    현재는 드라이버가 우버와는 달리 카풀의 취지로 생각하고 운행하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온도차가 있는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라이더 평점을 꼭 봅니다. 이게 생각보다 정확하네요. 4.5 아래에 있는 분들은 방향이 맞아도, 안잡습니다.
    럭시도 라이더 평점을 표시해줬으면 좋겠습니다.

    • jacob you 2017.02.06 00:20 신고

      네, 저도 요근래 일주일에 하나씩 태워본 거 같은데 (럭시는 아예 켜지도 않네요 ^^;;) 라이더 평점이 생각보다 잘 맞는 거 같아요. 좀 더 태워보면서 틈틈히 내용 남겨보겠습니다.

  4. 2017.03.22 07:08 신고

    제이콥님 그래서 승객 별점 제도도 있어요! 그걸 잘 활용하는게 중요해보입니다

    • jacob you 2017.03.24 08:18 신고

      최근에 접속로그를 좀 뒤져보니 풀러스로 추정되는 곳에서 제 블로그에 많이 왔었더라고요. 특히나 이 포스팅에요.
      일단 별점의 문제는 저 글을 쓰던 당시에는 풀러스도 그렇고 럭시도 그렇고 별점이 잘 보이지 않았어요.(풀러스는 지금은 그나마 좀 잘 보임) 우버 드라이버 앱은 별점이 꽤나 부각되서 보였고요. 그리고 술에 취한 사람의 경우는 평상시에는 괜찮다가 내가 태우는 날 그럴 수도 있는데.. 문제가 술에 취해서 떡이 됐건 안됐건 술마시면 안주냄새랑 술냄새가 차에서 진동합니다. 그래서 안태우게 되더라고요. 태웠다가 곯아 떨어지기라도 하면 더 골치아프고요. 혹여 두 회사 중 한 곳의 관계자이시라면 라이더 캠페인 같은 거 하시면 좋을 거에요.

  5. 붕붕 2018.05.29 14:11 신고

    안녕하세요.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마을학개론> 수업에서 카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학생들입니다. 프로젝트 진행에 있어서 카풀앱을 이용자 분들의 의견을 듣고자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설문조사에 참여하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드리니 참여를 희망하시면 답글 부탁드립니다. :)

    • jacob you 2018.06.06 10:13 신고

      안녕하세요. 본업이 많이 바빠서 댓글 확인이 늦었습니다. 지금 쯤이면 다 끝났겠지요? 프로젝트 성공적으로 진행되시길 바라겠습니다. :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