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예전에 군에서 전투기 정비를 한 6년 정도 했던 사람이라 정비의 개념, 절차에 대해 조금 다른 시각을 갖고 있다. 그래서 내 성에 차는 정비를 해주는 곳 찾기가 쉽지 않은데 차까지 국산 그냥 싸구려 세단이니 단골 하나 뚫어서 말을 트고 디테일한 주문을 하려면 꽤나 돈질도 해야하고 시간도 든다. 최근에 그러기 위한 후보지를 두 곳 선정해서 돈질과 시간질을 한 결과를 좀 정리해보고자 한다.


먼저 집앞에 있는 현대파란손. 말이 파란손이지 그냥 동네 카센타이다. 근데 뭐 꼴에 현대 간판 달고 있는게 자랑스러운건지 간판값을 하려고 하는건지 비용이 상당히 비싸고 정비하는데 있어서 일체 차주의 관여를 금지한다. 그리고 무슨 국정원이라도 되는 듯이 정비장면을 촬영하지 못하게 한다. 좀 많이 어이가 없다. 다만 현대에서 내려오는 리콜(지들은 절대 리콜이라고 안한다)에 대한 조회 및 조치가 가능한 건 좋다.


두번째는 공임나라 강남점으로 알려진 명성오토샵. 여긴 토요일날 일찍 예약해놓고 아침일찍 제일 처음 들이대는게 상책이다. 엔진오일은 뭐 꼬박꼬박 여기서 갈고 최근에 굵직한 작업 몇 개 한 뒤로 말이 좀 더 트고 그랬다. 가격으로 승부하는 곳인지라 불친절할까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도 않다. 여기도 뭐 생긴 걸 보면 그저그런 동네카센타이긴 하다. 


내 차는 겨울이 되면 혼이 작동하지 않는 문제가 있다. 외기 온도가 영하 5도 이하로 내려가고 주행풍을 많이 맞은 경우에서 그런다. 처음 의심할 수 있는 것은 당연히 혼 그 자체이다. 오랜 시간 사용하면 (1년 사용했다.) 수분이나 그런 게 남아 있다가 얼어버려서 안되는 경우도 있다. 처음에 그래서 집앞에 갔는데 바로 너무 쉽게 혼을 교체한다. 교체하고 나서 잘 안되는 듯한 증상이 반복되었는데 따로 확인 안하고 그냥 보내더라. 그리고 두달 후 또 증상이 재발했다. 이번엔 명성오토샵으로 갔다. 물론 여기도 혼 교체를 하자고 하는데 일단 배선 작업을 해준다. 사실 그 부분이 굉장히 의심되었다. 배선 작업을 하고 테스트를 하고 장착을 하니깐 또 소리가 안난다. 결국 혼 교체를 하자고 하고 주문을 했는데 자기도 뭔가 찜찜했는지 고품 테스트를 하더라. 그리고 소리가 나니깐 그제서야 제대로 배선 테스트를 하고 결국 접지에 문제가 있어서 혼이 작동하지 않았다는 걸 알아냈다. 예상대로 부실한 배선작업이 원인이었던 것이다.


어찌보면 되게 합당한 의심인데 (바로 전까지 작동되던게 갑자기 작동을 안한다. 라는 것에 대한 의심) 대부분 카센타들이 이걸 하기 싫어한다. 그 이유는 안다. 이런 고장탐구에 대한 것은 비용으로 책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냥저냥 기름쟁이라는 소리 듣기 싫고 최소 자신들이 기술자, 엔지니어라는 생각을 한다면 해봐야하는 의심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이 나라는 기술자, 엔지니어 무시하는 나라라서 쉽지는 않을거다.


어째뜬 나는 내가 원하는 바를 잘 처리했다. 그러기까지 참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었다. 이 차를 데려온지 이제 3년차에 접어들었는데 드디어 좀 제대로 맡길만한 곳을 찾은 것 같다.

'Car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센타에 대한 단상  (0) 2017.02.27
드라이버로서의 럭시와 풀러스 후기  (9) 2016.10.08
카카오블랙 탑승 후기  (0) 2015.11.07
불타버린 bmw  (0) 2015.11.04
우버블랙 11월 8일 04시 종료  (0) 2015.11.04
차량 유지보수  (0) 2015.09.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