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꼭 거래소를 다녀서.. 라기 보다 이번 기회로 나 스스로도 좀 궁금하고 이해가 안되던 블록체인이라는 체계에 대해 한번 더 이해하고 기존의 금융시스템보다 괜찮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삼성증권에서 한 짓을 만약 코인으로 한다고 하면.. 일단 어떠한 거래소의 사용자 화면에 1,000개의 이더리움이 있다고 보여줄 수는 있다. 하지만 그건 없는 거라서 일단 지갑(wallet)에 넣을 수 없고 넣을 수 없다는 건 블록체인에 태울 수 없다는 것이다. 물론 블록체인의 51% 데이터를 조작하면 태울 수 있다. 그렇지만 블록체인의 연산력은 전 세계 상위 10위 안에 드는 슈퍼컴퓨터의 연산력보다 빠르다. 즉, 이게 블록체인이 해킹이 불가능하다는 걸 얘기한다. (코인거래소가 해킹 안된다는 얘기랑 다른 거야 이 코린이들아) 그렇다고 어떤 미친거래소에서 없는 걸 돈으로 바꿔서 내주겠냐?

근데 삼성증권은 없는 주식을 있는 걸로 만들어서 내주고 그걸 내다 팔 수 있게 해줬어. 어차피 그 돈은 개미들 돈이니깐

이번 사건은 기술적 문제, 도덕적 문제가 다 겹쳐져 있는 것이다. 도덕적으로 어차피 맛탱이 간 게 삼성이고 금감원이니 그렇다 치자. 문제는 없는 주식을 넣어줄 수 있는 시스템이 존재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코인이 이슈화되고 블록체인이라는 것이 이슈되었을 때 금융권은 정말 코웃음치기 바빴다. 하지만 이걸로 주식거래 시스템의 신뢰자체가 문제가 생겼다.

한국은 예전부터 기술자들을 천시했다. 장영실도 말년에 세종대왕이 타던 어마차가 무너졌다고 영창에 갔다.

블록체인 듣보잡이라고 무시하고 계속 그러다가 아주 볼만할 것이다.

그리고 난 이게 서울남부지검 기노성에게 맡겼으면 한다. 스스로가 FM이라고 자부한다는데 (그럼 다른 검사들은 안그렇다는 건가? 스스로가 검찰조직 다 썪었다고 광고하는건가?) 삼성 앞에서도 얼마나 FM인지 좀 보고 싶다. 과연 삼성에 가서도 곽현식 수사관은 고개 빳빳히쳐들고 이름도 모르는 DB덤프뜨러 왔는데 뜨지도 못해서 직원들이 다 해준.. 그래서 니가 좀 하라고 하니깐 꼴에 검찰직원이라 발끈하던 그놈도 과연 삼성앞에선 좀 어떤지 보고 싶다.


얼마 전 한국은행에서 블록체인을 이용한 송금시스템을 테스트 했댄다. 기존 시스템보다 2시간 정도 느렸다고 한다. 그래서 별로라는 식으로 기사가 나왔다. 근데... 그 오랜 세월동안 써온 시스템과 이제 막 생긴 지 10년도 안되는 시스템의 간격이 2시간이라면... 이건 엄청난 사건 아닌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