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작업한 지는 한 2주 정도 된 것 같다. 이건 NF탈때 알게된 문제인데 TG도 이게 적용이 안되어 있다는게 참 당황스러웠다. 일단 비용은 한 10만원 한 거 같은데 당시 다른 일이 있어서 사진이나 따로 기록은 없다.


이게 안달려있는 차들은 일단 벨트소음이 심하다. 대표적인게 모닝과 레이다. 특히나 둘 다 멀쩡하게 생긴 차들에서 엄청난 끼릭끼릭 소음이 나서 듣는 사람이 민망할 정도이다. 내 차의 경우는 그런 소리는 안나고 특정 rpm 구간에서 진동이 꽤나 발생한다. 그러면서 이번엔 특정 구간에서 가속 시 차에 진동이 있어서 그것도 같이 해당되는 문제인가 싶었으나 그건 아니었다.


역시나 돈이 좋다고 oap 로 교환해주니 진동이 없어졌다. 작업은 강동구에 있는 jj모터스에서 했고 내가 정비하는 모습을 안쳐다보는 얼마 안되는 곳 중에 하나가 되었다.


그리고 얼라이먼트를 위해 역시나 먼길을 갔다. 얼라이먼트는 항상 타이어프로 킨텍스점에 맡긴다. 얼마 전 동네 타이어프로에서 타이어교환하고 얼라이먼트를 봤으나.. 역시 별로 맘에 안든다. 저번에 먼저 한번 방문했었는데 차가 자꾸 흐르는 거 같아서 재방문을 하니 핸들이 살짝 돌아간 걸 잡아주고 택시를 탈 때 나는 웅웅웅 소리를 위해 사장님이 시운전을 나갔다 들어온다. 그러고 좌우 타이어 위치교환을 해주고 나서 웅웅대는 소리가 90% 가까이 사라졌다. 맨날 얼라이먼트만 보고 타이어 한번 팔아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사실 뒷타이어 두 본을 교환해야하는데 인터넷에서 싸게 나온 같은 모델을 보고 망설이고 있다. 하지만 어차피 그 가격에 또 작업비 다 추가시키고 어쩌고하면 얼마 차이 안날거고 또 얼라이먼트 보러 방문하긴 해야한다. 원래는 김포에 있는 모 타이어샵이 바로바로 타이어 수급할 수 있는 곳 중엔 제일 괜찮은데.. 도의적으로 타이어프로에서 한번 타이어를 팔아줘야할 것 같다.


하지만 콘티넨탈 타이어 체험단 신청해놓은 게 있어서.. 그거 혹여라도 당첨되면 그거끼우고 신나게 돌아다녀야할 것 같다. 요즘은 차를 출퇴근용으로 써서 (참 부자다. 3300cc 차를 혼자 타고 다니니..) 타이어에 대한 욕구가 어느때보다 강하다. 앞에는 마제스티 솔루스 끼워져있고 뒤에는 다된 노블2+가 있는데 요즘 뭔가 좀 불편하고 맘에 안든다. 9월 4일이 발표일이라고 하니 언능 기다려봐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