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캐논 E489와 MX499라는 쌍둥이 모델을 소개한 적이 있다. 두 모델은 완전 쌍둥이인데 MX499가 잉크가격이 두 배이상 비싸다. 대신 E489는 인쇄 시 소음이 상당하다. 먼저 일년 전에 업로드한 영상을 보자.



그러던 와중에 프린터 설정을 위해 프린터 자체에 접속을 해보니 여러 메뉴들이 있는데 그 중에 유틸리티 --> 음소거 모드를 설정하니 프린터가 언제 그렇게 시끄러웠냐며 MX499처럼 조용하게 작동한다. 아래 영상을 확인해보자.




상당히 조용해진 것을 비교할 수 있다. 


먼저 언급한 프린터 접속방법은 가정마다 다 환경이 다르므로 보통 공유기에서 무선으로 물려서 사용하는데 공유기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면 프린터가 잡고 있는 ip가 나온다. 웹 브라우저에서 그 ip를 입력하고 접속하면 https 경고가 한번 나온 후 로그인을 하라는 창이 나온다. 내 기억으론 아마 admin / 제품시리얼 번호 로 기억한다. 그렇게 프린터에 접속하면 좌측 유틸리티 --> 음소거 모드 --> 음소거 모드 사용을 선택하면 저렇게 조용하게 프린터를 사용할 수 있다.


싼 잉크를 장점으로 하는 E489는 참 잘 나온 프린터이다.

여러가지 이유로 나는 아직 2014mid 15인치 맥북프로를 개발장비로 쓰고 있다. 512GB ssd에 납땜 된 16기가 메모리가 달려있고 4세대 core i7 이 달려있다. 아직 쓸만하지만 배터리라는 물건이 슬슬 맛이 가고 있다. 그래서 직접 교체하려고 알아보니 꽤나 난이도가 있는 작업이라서 그냥 업체에 맡기기로 했다. 그러다가 이 맥북을 중고로 구입 후 한번도 하판을 열어보지 못해서 어떻게 열어야하나 하고 알아보니 펜타노블 (별모양) 드라이버가 필요하다. 국내 N사 쇼핑을 보니 죄다 해외배송, 아마존과 이베이를 뒤져보니 일단 한국에 배송을 잘 안해주고 해줘도 배송비랑 포함하면 얼추 5만원 정도 될 모양. 혹시나 하는 마음에 쿠팡을 뒤져보니 4만원에 로켓배송까지 되는 녀석이 있다.


원래는 이 물건인데 가격은 싸지만 일단 국내까지 배송을 해줄지도 모르겠고 (목록에 있는 거 보니 해주긴 하겠다만..) 해준다고 해도 배송료가 얼마일지 모르겠고 심지어 페이팔하고 애플페이만 받는다 -_-;; 국내 사용자도 물론 페이팔 계정을 쓰면 구입하는데 상관없겠지만 새로 가입하려니 귀찮다. 이런 귀차니즘 + 배송료 + 배송기간 등을 고려할 때 원래 $19.99 지만 비록 가격은 4만원이지만 당장 내일 받을 수 있는 저 쿠팡의 물건이 바로 탐이 나기 시작한다. 그래서 밤 11시에 주문하니 역시나 다음날 도착 (정말 이거때문에 쿠팡 쓴다.)





생각보다 쓸만한 구성이다. P계열 드라이버는 두 개가 있어서 P5는 맥북프로 하판을 열고 P2는 아이폰을 열 수 있다. 뚜껑은 네 귀퉁이에 자석이 달려있어서 견고하게 닫혀있고 뚜겅 안쪽에는 격자로 모양이 있어서 풀어놓은 볼트를 위치대로 정렬시킬 수 도 있다.


이걸 이용해서 내가 아직도 이용하는 맥북프로 하판을 열어봤다.




상태가 그닥인 것 같다. 먼지는 불고 닦고해서 털어냈다. 배터리 자가 교체는 업체에 맡길 경우보다 10만원 정도 저렴한데.. 이제는 구하기도 힘든 이 물건을 10만원 아끼겠다고 날려먹는 것 보다는 그냥 맡기는게 나을 것 같다.


회사에 32GB 메모리를 납땜한 최신형 맥북프로 15인치 터치바 모델이 있는데 확실히 CPU가 좋아서 그런건지 램이 많아서 그런지 성능이 월등하긴 하다. 하지만 정말 그 적응 안되는 키보드며(정말 입력속도가 엄청나게 느려진다.) 터치바 (esc키 누를 때 마다 참 시간을 많이 까먹는다.) 그리고 너무 커진 트랙패드로 인한 오터치(마우스 포인터가 맘대로 움직여서 포커스를 빼앗김) 그리고 외장 모니터라도 하나 달려면 9만원 가까운 젠더를 사야하는 그런 상황에서 빌드 머신으로 쓰는 것 외에는 그닥 메리트가 없다고 보여진다. 


실제로 맥 커뮤니티에서도 아직 2014mid 이상 15인치 모델은 인기가 좋다. 정말 이 맥북은 고장내지 말고 잘 아껴서 써야할 거 같다. 

나는 웹 개발로 먹고 살고 있지만 사실 회사일을 제외하고는 토이프로젝트라고 해본 것이 하나도 없다. 바꿔 말하면 회사를 나오면 코딩을 놓고 산다는 얘기다. 보통들 시간이 있을 때 자잘한 프로젝트들을 한다고 하는데 한번도 해본 적이 없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번에 워드문서로 존재하는 내 이력서를 react와 vue 버전으로 각각 만들어보려고 한다.


오늘은 일단 그동안 갖고 있던 도메인 2개 중 남은 하나를 클라우드 플레어를 통해서 aws 프리티어로 생성한 ec2에 연결했다. 다행히 회사에서 그 부분을 많이 써 보아서 쉽게 진행할 수 있었다. 유일하게 시간이 걸린 부분은 도메인을 클라우드 플레어로 넘기는 방법이었는데 조금 검색해보니 쉽게 진행할 수 있었다.


나는 후이즈를 통해서 도메인을 구매했었는데 거기에 기본적으로 네임서버가 세팅이 되어있었다. 그걸 클라우드 플레어 네임서버로 변경하고 (가입하고 세팅하면 전용 네임서버를 알려준다.) 클라우드 플레어 내에서 DNS (도메인의 D가 아니다. 다이나믹의 D다) 세팅을 하면서 aws에서 만든 인스턴스의 엔드포인트로 연결해주면 끝이다. 딸랑 서버 한 대로 쓰는 거라서 앞에 로드밸런서도 없고 그냥 다이렉트 연결이다. 그리고 EIP도 하나 할당 받아서 고정으로 지정하였다. 재밌는 것은 할당만 받고 연결을 안하고 사용을 안하면 비용을 청구한다. 


백엔드는 뭐 다들 쓰는 nodejs 를 기본으로 express를 쓸 것이다. 죽지 말라고 pm2를 쓸 거고 데이터는 정적인 json을 갖고 진행할 거다. 좀 더 내가 잘하게 되면 몽고db라도 도입하지 않을까? 사실 아무리 해봐도 db는 어렵다.


어떻게 진행되는지 틈틈히 계속 기록을 남기겠다.

'Coding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이프로젝트 step 1  (0) 2018.10.27
맥에서 node-sass 설치시 에러 대응  (0) 2018.06.06
gulp-sass node-sass npm 설치시 에러 대응전략  (0) 2018.05.18
근황  (0) 2017.08.08
크롬 har 파일 생성  (0) 2017.02.01
즉시실행 익명함수를 쓰게되는 경우  (0) 2016.10.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