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이렇게까지 지를게 아니었는데...


이제 곧 90D가 나온다는 말이 많은 시기에 덥썩 80D를 질러버렸다., 먼저 포스팅들에서도 다뤘지만 이건 전적으로 하드웨어 리뷰 유튜브들을 보고 이렇게 되었다. 역시 사람은 잠을 자야한다. 잠을 자지 않으면 엄한 곳을 둘러보다가 결국 이렇게 돈을 쓰게 된다. 


동영상을 찍자고 해보니 좋은 삼각대도 있고 스마트폰도 있고 다 좋은데 "화각"이 문제였다. 결국 그러다 액션캠을 알아봤는데 고프로 히어로7 블랙과 소니 FDR-X3000R을 비교했다. 4K60프레임 기능을 빼고는 소니의 가격경쟁력과 기능이 괜찮았다. 하지만 얘들은 줌도 안되고 포커싱도 안되고 야간엔 노이즈도 올라오고.. 무엇보다 활동적인 일을 하는게 아니면 액션캠은 말처럼 그렇게 썩 기능을 다 쓰는게 아니어서 오히려 돈들인 거 대비 낭비일 거 라는 주관적 결론에 이르르게 된다. 그리고 문뜩 방 한 구석에 쳐박혀있던 카메라와 렌즈들이 생각났고 정확히는 나에게 EF-S 10-22mm 렌즈가 있다는 걸 기억해냈다. 내 기억으로도 중고로 구입할 당시에 판매자도 동영상 촬영용으로 썼다던 그 렌즈였다. 


사진 그 자체만으로도 아직 50D는 쓸만하지만 동영상은 안되고 70D는 가격은 만만하지만 60프레임이 안되고.. 결국 답은 80D였다. 재밌는 건 이걸 보통 용산이나 테크노마트에서 사야하는데 난 쿠팡에서 샀다는 거다. 품절이 임박해서 털어내야했는지 가격은 네이버에서 검색되는 최저가, 심지어 로켓배송으로 다음날 갖다준다고하니 (주문 시간이 실제로 23시 30분인가 그랬다.) 지르지 않을 수 가 없었다. 아니 이건 그냥 하늘이 준 기회라고 생각되었다. 예전에 i7-7700도 용산 최저가보다 10만원 싸게 그리고 빠르게 구매한 적이 있는데 로켓배송의 알고리즘이 이런건지 아니면 운영자가 IT제품에 지식이 없는건지 품절에 임박하면 가격에 변동이 꽤나 생긴다. 


개봉기 영상은 소니 엑스페리아로 찍어놨다. 편집을 해야 유튜브에 올릴텐데 정말 목소리도 엉망이고 간단하게 자막이라도 넣을라면 간만에 뽀샵질에 프리미어질도 해야하는데... 본업인 웹개발할 때 쾌적하게 일을 하겠다고 장만한 시스템이 갈수록 덕질을 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Photo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80D 지름의 변  (0) 2019.01.01
80D 구입기  (0) 2018.12.31
파란 하늘을 보았니? + 캐논 분당서비스 센터  (0) 2016.11.03
EF-S 10-22mm 영입 + 50D 일주일 사용소감  (0) 2016.08.03
50D 영입의 변  (2) 2016.07.31
탐론 17-50 f2.8 영입  (0) 2016.07.29

원래 포스팅은 한 곳에 몰고 싶지만.. 이 플랫홈은 개발 얘기를 하는데 조금 어렵다. 그래서 앞으로 개발 내용얘기는 벨로그라는 곳에 작성하고 링크를 걸어볼까 한다.


어제는 NEXT.js 에 대해서 아주 조금 파 보았다. 이 글을 쓰기 이전부터 프로젝트로 일단 닥치고 코딩부터 했던 녀석이라 돌아가는 원리는 알았지만 디테일하게 파보지는 못했다. (그놈의 일정이 뭔지) 그래서 간략하게부터 파보기 시작했다.


이 링크를 보자. https://velog.io/@crazy4u2/NEXT.js-%EA%B5%AC%EB%8F%99%EC%88%9C%EC%84%9C-dbjq6q3wrf

'Coding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XT.js 시작하기.  (0) 2018.12.28
토이프로젝트 step 1  (0) 2018.10.27
맥에서 node-sass 설치시 에러 대응  (0) 2018.06.06
gulp-sass node-sass npm 설치시 에러 대응전략  (0) 2018.05.18
근황  (0) 2017.08.08
크롬 har 파일 생성  (0) 2017.02.01

요즘 할 일이 없나보다.


바로 전에 레노버를 뜯어제낀 후 무슨 자신감이 생겼는지 결국 맥북프로로 뜯어버렸다. 맥북프로는 뜯으려면 별나사 두 종류가 필요한데 P5와 T5가 필요하다.


저 위에 T5는 내부 히트싱크를 뜯을 때 쓰고 중간열 오른쩍에 P5는 외판을 뜯을 때 쓴다. 아무리봐도 이 툴킷은 참 잘 산 것 같다. (지름의 합리화) 자 뜯어보자.



하판에는 총 10개의 스크류가 있고 길이는 다 똑같다. 사진에 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툴킷 뚜껑을 뒤집어서 위치를 나타내는 격자에 잘 올려놓는다. 사실 이건 어렵지 않다. iFixit 사이트를 봐도 이건 너무 잘 나온다. 하판을 열고 나서부터가 문제다.



한쪽만 찍기는 했지만 양쪽 동일하게 히트싱크 파이프를 덮고 있는 고무덮개를 제껴준다. 접착력이 약한 접착제로 고정했던 것 같은데 다시 고정할 때 무리없이 붙어준다. 



히트싱크를 고정하고 있는 나사는 CPU에 4개, GPU에 4개, 그리고 파이프 양 끝에 각 1개씩 총 10개가 있다. CPU쪽 히트싱크 스크류부터 T5나사가 투입되고 풀고 나면



이렇게 튀어올라온다.



이렇게 다 풀어버리면 맥북이라는 걸 감안했을 때 생각보다 쉽게 분해할 수 있다. 주의할 것은 오른쪽 히트싱크 고정볼트는 고무마개로 덮여있어서 바로 눈에 안들어온다. 고무마개를 열고 마저 스크류를 다 풀어야한다.



예상했던대로 이미 써멀컴파운드의 기능을 상실했다. 깨끗하게 닦아내고 MX-4 써멀컴파운드를 다시 발라준다.



나에게 이런 짓을 할게 용기를 준 ID 플레이신 이 좋아하는 당구장 마크로 시공하고 싶지만 CPU가 작아서 역시나 X자로 적당히 마무리.


이렇게 하고 분해의 역순으로 히트싱크를 조립하고 전원을 넣으니 말짱하게 부팅완료. iStat 으로 상태를 보니


아이들일 때 온도인데 1080p 60프레임 유튜브를 재생하고 그래도 온도가 50도를 넘지 않는다. 무엇보다 맥북프로는 화면 바로 아래쪽에서 열기가 올라오는데 그 열기가 역시나 많이 미지근해졌다. 예전엔 뜨겁다고 느껴졌는데 지금은 미지근하다. 확실히 오래된 컴퓨터들은 써멀만 다시 잘 발라줘도 냉각성능이 많이 올라간다.


이제 데스크탑 분해만 남았는데 이건 아마 눈이 돌아가 있어서 동영상을 찍어서 유튜브에 올려보겠다고 덤비지 않을까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