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은 위닉스 DFO172-S9 하이마트용으로 나온 모델인데 30만원에서 천원 빠진다.

일단 내 사용기나 리뷰에는 사진이 잘 없다. 폼나게 개봉 사진찍고 그럴 만한 시간이 없다. 사왔으면 빨리빨리 가동시키는게 내 목표다.

위닉스 제습기는 모델명이 좀 복잡한데 대표모델이 몇 개 있고 거기서 판매형태(양판점 등) 와 디자인 기본 컨셉에 따라 모델명이 나뉘어진다. 그래서 비슷하게 생긴건데 하이마트에서 파는 거랑 그렇지 않은 거랑 모델명이 조금씩 다르다.

우리집 애는 똥을 싸고 오줌을 싸도 찡얼대지 않는 그런 애다. 하지만 잠을 못자고 배고플 때는 대신 짜증이 엄청나다.

3일간 비가 오고 나니 집안이 아주 눅눅하다. 엘레베이터 홀과 마주한 외벽, 그리고 누수가 의심되는 윗집으로 인해 결로가 많고 곰팡이가 서식하는 그런 집이다. 이 집에 이사올 때는 한참 건조한 10월이어서 그걸 알 수 없었다. 아마 나중에 이사갈 때 안방의 이불장은 버리고 가야할 듯..

그래서 아이가 잠을 자지 못하고 자지러지게 울어대는 모습을 보니 제습기를 사지 않을 수 가 없었다. 아이가 방에서는 그렇게 자지러지더니 거실로 데리고 나와서 부채질 해주고 앉아서 살살 흔들어주니 고새 잠이 든다. 말 못하는 아이가 눈물을 뚝뚝흘리며 울면 부모 가슴 미어진다.

목요일(17일)날 밤, 쿠팡에 접속해서 제습기들을 검색해보니... 로켓으로 쏴주는 모델들은 재고 줄어드는게 눈으로 보인다. 특정 모델들은 아예 재고가 소진되어버렸다. 원래 목표는 20만원 초반이었으나 이왕사는 거 오래 쓰기 위해 결국 천원빠지는 30만원짜리를 들였다.

하이마트에서 주문하니 일요일날 갖다준댄다. 동네 하이마트에 모두 재고가 없댄다. 다행히 회사 근처 반경 3km 내 모든 하이마트를 수소문 해보니 다행히 재고가 있어서 바로 get해서 금요일 밤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하이마트 온라인에서 사면 인터넷 구매에 청구할인 같은 걸로 조금빠지는데... 어차피 할부인생, 그냥 조금 더 주고 바로 지른다. 그래도 무이자 할부는 똑같네 : )

무게가 꽤 나간다. 사무실에 있는 손수레를 빌려가서 아파트 주차장에서 질질 끌고 갔다. 경비아저씨가 신기하게 쳐다본다.

일단 16시간 정도 돌리니 수조 용량의 절반가량 물이 차올라서 물을 버려줬다. 제습이 작동할 때는 옛날 냉장고 소리가 난다. 원리가 냉장고와 같을 터이니 구조도 같을 것. 한번 부르르 떨고 나면 습도계 내려가는게 눈에 보인다. 다만 모든 이들이 한결같이 얘기하는 현재 습도 안나오는 거는 확실히 불편하다.

위닉스 제품들 중에서도 현재습도 나오는게 몇개 없는데 왠지 브랜드 컨셉이 아닐까 싶다.

재밌는 건 제습이 되지 않을 땐 에어콘 수준의 찬바람이 나온다. 아마 열교환 과정으로 얻은 냉기를 분출하는게 아닐까 싶다. 그리고 자동제상이라는 기능이 있는 걸 봐서는 열교환 과정에서 파이프에 생성되는 찬공기를 불어내는 과정이라 생각된다. 덕분에 여름에는 잠깐씩 냉방기기로도 쓸 수 있다.

한가지 아쉬운 게 위에 언급한 현재 습도 표시도 그렇고 컴프레셔 작동 시 소음이 아닐까 싶다. 거슬리는 수준은 아니지만 이게 왠지 기술력의 차이가 아닐까 싶다. 소음보다 진동이 심하다. 컴프레셔가 작동하고 멈추는 과정에 제습기가 몸서리 치듯 흔들린다. 이래서 왠지 LG제습기가 비싼게 아닌가 싶다. LG는 제습기에 자기네 에어콘과 냉장고에 들어가는 인버터 모터를 쓴다고 한다. 저소음에 전기료 아끼는.. 다만 그래서 그런지 가격이 일단 위닉스 보급형하고도 2배 차이부터 시작한다. 삼성도 포기한 제습기 시장에 끝까지 비빈 기업이 위닉스인데 그래도 LG는 어떻게 못따라 잡나보다.

일단 성능은 확실하고 이마에 맺힌 땀이 싹 사라진다. 화장실 앞에 놓으니 화장실 바닥에 물기가 마른다. 장마가 오면 그 진가가 더 빛나지 않을까 한다. 당장 빨래하고 나면 말릴 때 써봐야겠다.


'가전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닉스 DFO172-S9 사용기 - 사진없음  (0) 2018.05.19

css 전처리기 중 scss는 꽤나 괜찮은 녀석이다. 원래 이녀석을 돌리려면 Ruby라는 프로그램을 설치해야하는데 이게 꽤나 번거롭다. 윈도우야 인스톨러가 있지만 맥의 경우는 그렇지도 않다. 그러던 중 node.js가 대중화되고 gulp라는 괜찮은 녀석이 자체 scss 컴파일러를 품었다. 바로 gulp-sass 혹은 node-sass 라고 불리는 녀석인데 이게 가끔 설치하다 좀 당황스런 에러를 많이 내놓는 경우가 있다. 윈도우와 맥 둘 다 존재하며 결과는 저 package가 제대로 설치가 안된다.


윈도우 

보통 두가지 유형이 있음. 하는 Visual C++ 관련 빌드툴이 안깔려있는 경우이다. 이는 Visual Studio Code를 설치하고 npm install windows-build-tools를 실행하면 된다.

다른 하나는 케바케인데 package.json에 정의된 gulp-sass의 버전과 node.js 버전이 맞지 않을 경우이다. 내가 겪은 경우인데 오래 전에 개발환경을 꾸미느라 node.js 옛 버전이 있으면 문제가 없지만 node.js가 8 이상의 최신버전일 때 일정 버전 이하의 gulp-sass 버전은 실행이 되질 않는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에러로그에는 그렇게 나오지 않고 HTTP 404 에러로 표출된다. 생각보다 원인 분석하기가 쉽지 않았다.


권한 문제가 대부분이다. 보통 권한 문제면 sudo를 사용해서 해결할 수 있는데 가끔 sudo를 안써야 제대로 해결되는 경우가 있다. 


결론

postCss로 옮기까보다.

'Coding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에서 node-sass 설치시 에러 대응  (0) 2018.06.06
gulp-sass node-sass npm 설치시 에러 대응전략  (0) 2018.05.18
근황  (0) 2017.08.08
크롬 har 파일 생성  (0) 2017.02.01
즉시실행 익명함수를 쓰게되는 경우  (0) 2016.10.11
폰트 힌팅  (0) 2016.04.26

군산 미 공군기지, Home of WOLF PACK 으로 더 알려진.. 공군 출신들에겐 38전대로 더 잘 알려진 곳. 이 부대 안에 괜찮은 레스토랑이 있다. 정확히는 미 공군 골프 클럽하우스다. 이 곳을 군산의 캘리포니아라고 한 이유는 미국 기준으로 여기는 캘리포니아로 되어있다. 그래서 여기서 미국 캘리포니아로 전화를 걸면 국내전화이다. 그리고 미국 우체통도 있다.


The PALACE 로 명명된 곳이고 한국인이 운영하는 곳이다. 원래 부대 내 미군 및 한국군, 그리고 골프장 손님들에게 영업을 하는 곳이지만.. 그걸로는 사업권 비용을 댈 수 없는 걸로 안다. 그래서 미군 룰에 따라 에스코트를 하면 외부인도 부대 출입이 가능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


가서 먹어본 메뉴는 립아이 스테이크, 뉴욕 스테이크, 시푸드 콤보, 까르보나라 파스타 정도를 먹어봤다. 일단 사진부터 보자.



이곳으로 연락하고 메인게이트 주차장에서 기다리면 데리러 온다. 



메뉴판이다. 더 많은 메뉴가 있다. 언급했듯이 캘리포니아로 구분되는 곳이라서 카드를 긁으면 달러로 해외결제가 된다. 달러가 있다면 가져가서 사용할 수 있다.




(립아이 스테이크 12oz : $26.45)



(저 위에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11.95, 시푸드 콤보는 가격 까먹음)


미 7공군 소속이다. F-16을 운용하며 대령(Colonel) 이 부대장이다. 한국 공군 기준으로 전대급(육군 기준 연대급) 사이즈라고 이해하면 된다. 재밌는 건 짬빱을 중요 시 하는지 사진의 두 번째는 chief master sergeant를 소개하고 있다. 우리나라 기준으로 전대 주임원사 혹은 전대 선임부사관 (옛 선임하사) 정도로 이해하면 될 듯 하다. 시스템과 계급을 중요시 하는 곳으로 알고 있는데 짬빱이 순서라니 ^^;; 세번째는 임무지원 전대장? 정도로 해석되는데 대령이다. 뭐하는 곳인지 잘 매칭이 안된다. 마지막은 중령인데 한국계 여성이다. 한국공군 기준 기지지원대대(혹은 전대)장 정도 되는 것 같다. 사실 글을 쓰는 지금도 조금 헷갈린다. 한국공군 기준의 계급으로 부대의 규모 및 명칭을 정해야 하는지 아니면 부대의 명칭과 직책(영어 그대로 해석하면 미 7공군 8전투비행단이 맞다. 8th Figher Wing, 참고로 한국공군은 단급의 전투비행단을 영어로 표기할 때 Fighter Wing 이라는 표현을 쓴다.)으로 해석해야는지.. 공군에서 6년 있었지만 전역한 지 10년이 넘으니 기억이 안난다. 현역 때 딱 한번 가봤는데 30일 사이에 두번이나 가봤다. 


재미없는 소리 집어치우고 다시 음식사진으로 넘어가보자.


위에 나온 립아이와 다른 뉴욕스테이크다. 위에 사진은 2주 전에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이고 이건 오늘 (4월 30일) 방문해서 찍은 사진이다. 엄청 두껍고 정말 천천히 먹어야 한다. (12oz $23.45)



미군 부대 내에서 영업을 하고 원래 목적이 미군을 상대하는 것이라 모든 식자재는 미국산이다. 소스도 흔히 옛날 수입식품 파는 곳에서나 구경하던 하인즈 이런 거고 심지어 코크나 마운틴 듀 캔을 보면 한글이 하나도 안써있다. 음식 맛은 너무나 당연히 미국식이고 (맛있다는 소리) 양도 많다. 서울에서 저정도의 스테이크를 먹으려면 돈이 꽤나 들 것이다. 일단 겉을 바싹하게 조리한다. 내 기준으로 뉴욕은 미디움, 립아이는 미디움 레어 정도가 맞는 것 같다. 사진에는 없지만 일단 주문이 들어가면 먹음직한 야채 샐러드가 나오고 스테이크 주문이 들어가면 그날의 스프와 식전 빵, 그리고 미국이나 유럽에서 돌아오는 항공기 안에서 맛볼 법한 오묘한 짠 맛을 갖고 있는 버터, 포도잼, 딸기잼 등이 나온다. 스프는 주로 양송이 스프가 나오는 거 같고 역시나 미국식이고 맛있다. 스테이크 주문 시, 양파링 튀김, 감자튀김(미국 애들 튀김 정말 좋아한다.), 구운 감자, 으깬 감자 정도를 선택할 수 있다. 느끼하다. 근데 그게 그냥 우웩 하는 느끼함이 아니라 한국사람이 미국 같은 곳에 가서 왜 김치가 미친듯이 땡긴하고 하는지 알 수 있는 그런 느끼함이다. 내가 식사할 때 옆자리에 한국인 일행 4명은 결국 김치를 달라고 했다.


미국식이라 일단 양이 엄청나고 (필자는 저거 13시에 먹고 19시까지 배가 전혀 고프지 않았다. 정확히는 아무것도 먹을 수가 없었다.) 소도 미국에서 온 녀석이라 한우로 조리하는 스테이크와 맛 자체가 다르다. 뭐가 좋고 나쁘고의 다르다는게 아니고 그냥 서로 다르다.


먼저 언급된 시푸드 콤보의 경우는 관자튀김, 새우튀김, (우리기준의) 생선까스, 감자튀김(미국 애들 정말 튀김 좋아한다2) 으로 구성되어 있고 양이 상당하다. 보통 한국식 식당에서 먹으면 각 스테이크 하나씩 먹고 사이드 메뉴 개념으로 시킬 법한 녀석인데 그냥 단품으로 먹어치워도 될 법하다. 가격은 정확히 기억 안나는데 $14 정도 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보통 한국식으로 먹는다면 남자들은 그냥 간에 기별이나 가는 수준인 것이 스파게티지만 역시나 미국식은 양이 많다. 음식을 담는 bowl 사이즈부터 꽤나 크고 저거만 먹어도 배가 꽤나 찬다. 맛은 상당히 고소하고 좋다. 


출입절차가 생각보다 간단해서 많이 놀랬다. 자신감인건지 아님 시스템이라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에스코트 직원에게 신분증만 맡기면 자기들 기준으로 외국인인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쉽게 출입을 허가해준다. 


출입하려면 명함에 나온 번호로 전화해서 인원을 말하고 몇시까지 메인게이트에 도착하겠다고 하면 시간맞춰서 에스코트를 나온다. 신분증 필수이고 학생의 경우 학생증(?!)이나 여권이 필요하다. 인원이 많을 경우에는 내 기억으론 몇일 전에 연락을 해야하는 걸로 안다. 


군산에 방문할 기회가 있다면 꼭 먹어볼만하다. 간혹 저녁 시간에 들어간다면 F-16이 내뿜는 after burner를 엄청난 소음과 함께 구경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