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는 사와서 점검을 하는데 일단 조수석 등속이 터져있었다. 교환해달라고 했으나 어쩌다 희귀차종이 되어서 그런지 재생업체에서는 TG330 6단용이라고 하니깐 없다고 한다. 그렇게 몇달 타다가... 결국 요즘 애용하게 된 JJ에 가서 고무부트 갈이를 하게 되었다. 사실 조인트 신품은 많이 비싸다. 근데 재생은 싸다. 하지만 조인트가 뿌러지고 베어링이 나간게 아니라면 자기꺼 뜯어서 고무부트 갈아주는게 제일 괜찮다고 생각된다. 업체 입장에서는 시간 잡아먹고 비용은 뭐 그냥 교환이랑 비슷하기에 굳이 할 작업은 아닌데 JJ는 그렇게 해준다.


암튼 조수석은 그렇게 작업했고 다니고 있는데 어느 순간 엔진오일 갈고 있는데 운전석이 터졌댄다;;; 그러려니 하고 오무기어가 역시 터진날 (죄다 터진다) 어차피 멤버를 내리기로 하고 운전석 조인트 교환을 하기로 했는데 안빠진다. 일단 그날 메인 작업은 오무기어였으니 그거 처리하고 끝낸다.


그리고 몇달 지난다. 겨울을 나면서 헤어핀 같은 커브를 돌면 차 하부에서 달그락 하는 소리가 난다. 결국 조인트가 말썽인건가.. 하고 벼르다 다시 들렀는데 조인트가 아니랜다. 그냥 타랜다;; 그러면서 저번에 못한 운전석 조인트나 교환하자고 덤볐는데.. 역시나 또 안빠진다.


결국 미션을 내린다. 미션을 내리면 공간이 확보되니깐 쉽게 빠지겠지;; 꿈쩍도 안한다. 결국 케이스를 열어서 디퍼렌셜 교환할 생각으로 반대쪽에서 때린다. 안움직인다. 이왕 뜯은 거 디프를 반으로 쪼갠다. 구동계라 그라인더로 잘 쪼개지지도 않는다. 그렇게 해서 때리는데 역시나 안빠진다;; 결국 운전석 쪽 미션케이스와 베어링이 만나는 부분이 다 아작이 났다. 


TG330 6속 미션은 잘 있지도 않아서 (잘 안팔려서 그런건지 잘 안고장나서 그런건지는 모르겠다.) 재생미션 만들어놓은 것도 없댄다. 주말동안 차를 잡아놨다가 폐차장에서 미션을 사와서 오버홀 킷을 사용하여 오버홀 하고 부품을 이식하여 장착했다.


원래 미션에 별 문제가 없었던 터라 드라마틱한 변화는 없다. 다만 멤버 내렸을 때 미미 3개와 로워암 부싱을 싹 교환했다. 확실히 잔진동은 안올라온다. 


A5로 시작하는 5단미션까지는 디퍼렌셜 스플라인과 조인트가 맞물리는 부분에 오일이 도포되었다. 하지만 이게 오래 지나면 미션오일이 누유되는 것으로 생각을 해서인지.. 아님 다른 생각이 있어서 그랬는지 A6로 시작하는 파워텍 6속부터는 그런 게 없다. (TG330 6속은 A6LF1이다. HG300도 같은 계열을 쓴다.) 지금도 그런 게 없댄다. 정비사례를 좀 찾아보니 HG의 경우 스플라인 이빨이 다 부식되서 조인트와 맞물리지 않아서 교환한 사례가 있고 YF택시들도 조인트가 안빠지는 문제로 고생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 즉, 오일 도포가 안되는 구조적 결함이 원인이다. 실제로 빼놓은 조수석쪽 스플라인을 보니 녹이 빨갛게 올라와 있었다. 조인트를 주기적으로 넣었다 뺐다 할 수도 없고 조인트가 터지지 않게 타는 것이 결국 최고의 관리 방법인 것 같다.


파워텍에서 만드는 전륜 6속 미션이 다 이지랄이라면 이건 좀 고쳐져야 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


결국 조인트 교환하러 갔다가 강제로 미션 오버홀을 하고 왔다.


총 지출비용 : 166만원

최근에 vuejs를 만지게 되어서 빠르게 습득하고자 책을 선택했다. Do it Vue.js 책을 좀 보게 되었다.


일단 책이 얇고 번역서가 아니고 따라하기 좋은 예제들로 구성이 되어서 부담없이 시작하기 좋다. 

디렉티브 보다 컴포넌트 기반으로 설명을 먼저 시작한다. vue.js 자체가 러닝커브가 낮은 만큼 책도 쉽게쉽게 넘어가게 된다.


MVVM같은 패턴에 대한 설명도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끔 그림으로 잘 설명이 되어있다. 


데이터의 흐름이라던지 이벤트 전파, 라우팅 같은 SPA를 작성할 때 필수로 요구되는 내용들도 잘 챙겨서 넣어놓았다. 


입문서로는 최고라고 생각한다.

  1. CaptainPangyo 2018.02.26 17:51 신고

    책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jacob you 2018.02.28 17:34 신고

      아닙니다. 오히려 좋은 책 써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특히 저처럼 퍼블리셔랑 프론트엔드랑 경계에서 갈팡질팡하는 사람들 조차도 알아먹기 좋게 써주셨어요.



이런 저런 이유로 가상화폐 판에 뛰어들게 되었다. 지금까지 내가 이용해 본 거래소는 빗썸, 코인원, 코인네스트 정도 이다. 사실 이래저래 말이 많은데 코인 투자의 기본 원리는 "존버"이다. 내가 보기에 지금 코인판은 진짜 존버하면 돈을 벌 수 있다. 다만 그러지 못하는 조선놈 DNA를 이기지 못하는 개미들이 항상 잃을 뿐이다. 오를 때 사고 내릴 때 못견뎌서 파는... 주식판에서는 외인과 기관에게 놀아나고 코인판에선 스스로에게 놀아나는..


암튼 위에 언급한 3곳의 거래소를 이용해봤다. 여기다 솔직담백하게 느낌을 적어보고자 한다.


빗썸 : 거래량으로는 짱먹는 곳이다. 즉, 단타쟁이들이 엄청 몰려있다는 얘기다. 솔직히 ui사용성이라는 걸 기대한 내가 병신이었다. 거래량이 많아서 원할 때 사고 팔 수는 있으나 정말 사용성에 있어서는 꽝이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php 개발자 구인에 난항을 겪어서 늘어나는 유저를 감당하지 못하는 거 같다. 하드웨어적 보강은 많이 이뤄진 거 같으나 결국 그걸로 버티고 앉아있는 것 같다. 3개 거래소 중에 유일하게 ajax를 통해 이런 저런 데이터를 주고 받고 있다. (타 거래소들은 소켓을 열고 시세나 자산에 대한 정보를 다룬다.) 기술적으로 제일 낙후 되어있다. 또한 ajax를 통해서 시세나 자산에 대한 데이터를 다루기 때문에 서버의 부담도 엄청난 걸로 보인다. 일단 고객센터 전화통화도 어렵고 (당연하겠지만) 외주 인력들이라 코인에 대한 이해도 적고 해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 운영하는 거 보면 과연 이 비즈니스를 계속 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 


최근에는 디자이너가 좀 수급되었는지 오른쪽 영역의 정신없던 덕지덕지 붙어있던 배너들이 좀 정리 되긴 했다. 하지만 그거보다 빨리 개발자들 좀 뽑아서 어떻게 해줬음 좋겠다. 


출금을 하는데 있어서 첫출금 시 72시간 지연 같은 내용이 있다. 짐작컨데 특정 금액을 기준으로 그 이상, 이하를 나눠서 자동, 수동 출금을 하는 거 같다. 솔직히 21세기에 출금을 수동으로 한다는 것이 좀 납득이 안된다.


코인네스트 : 한중 합작 법인으로 세워졌다고 하는데.. 이렇게 저렇게 찾아본 정보에 의하면 빗썸 초창기하고 비슷한 것 같다. 코인의 상장속도가 생각보다 빠르고 다양한 알트코인들을 만나볼 수 있다. 최근에는 DDoS를 쳐맞는지 로봇아님 증명하는 창이 항상 뜬다. 참고로 코인원에서 되게 비트코인골드를 늦게 받았는데 코인네스트는 상당히 빠르게 줬고 비트코인 다이아도 에어드롭을 했다. 인력 대비 정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거래소라고 느껴진다. 코인 입금시 컨펌 횃수가 적어서 금방금방 입금된다. 사람을 대규모로 뽑고 있는데 역시나 플랫홈의 한계(php) 때문인지 잘 진행되는지는 모르겠다. 


코인원 : 언급한 거래소들 중에 플랫홈은 제일 좋다. 앵귤러js 기반에 노드js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차트도 보기 좋고 괜찮다. 하지만 비트코인 골드 에어드롭을 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이 들었고 운영에 있어서는 좋은 평을 주기에는 조금 애매하다. 사이트 구성을 보면 모바일을 염두한 반응형 기반의 사이트이다. 소켓을 열어서 거래, 자산, 시세 등을 실시간으로 뿌린다. 보기에 아주 좋다. 보안관련해서는 그나마 말이 제일 없는 곳이 아닐까 싶다. 


위에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그 외에도 고팍스, 코인링크? 정도도 써봤는데 고팍스는 리액트로 만들어져있다. 근데 거래하는 화면의 ui자체가 너무 난해해서 도무지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코인링크?는 그냥 외주 솔루션을 그대로 쓰는 것 같다.


코인 시장은 결국 우상향이다. 그런데 그걸 못참고 넣고 빼고 하는 사람들만 손해를 본다. 코인은 21세기에 기축통화로 인정받을 있는 수단 중에 하나라고 생각된다. 이걸 잘 키워서 육성했으면 좋겠는데... 한국은 그러질 못하는게 참 안타깝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