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다니는 회사에 "준사기"에 가깝게 채용되고 나서 여길 벗어나고자 엄청 발버둥을 쳤다. 가능하면 수습이 끝나기 전에 빠져나가는게 목표였는데 그러지 못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탈출하고자 많은 회사에 try를 하고 나의 더러운 이력서에도 불구하고 면접을 보자던 곳들이 있었다. 결과는 다 안좋았다. 그 중 인상깊은 몇 곳을 썰을 풀어보고자 한다.


1. 강남 스타트업 S사 : 상당히 기술적 요구수준이 높아보인다. 재밌는 건 인지도 때문에 지원자가 없어서 그런지 나 같은 사람도 면접을 보자고 부르더라. 상당히 젠틀하게 면접이 진행됐다. 뜬금없이 과제를 내줘서 더 이상 진행하지 않았다.


2. 성수동 물류회사 H사 : 본래 사업인 물류사업에 소액외환 송금 사업을 추진하는 곳이다. 역시나 젠틀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다. 막 사업개요에 대해 열심히 설명해주었다. 


3. 삼성동 스타트업 G사 : 기술적인 건 하나도 물어보지 않았다. 인성면접을 보는 거 같았다. 면접보는 내내 나를 왜 불렀을까? 싶었다. 요즘 스타트업들 시간이 남아도나 싶었다.


4. 삼성동 M사 : 역시나 왜 불렀는지 잘 모르겠다. 되게 뭔가 쓰읍~ 하는 표정으로 면접을 봤다. 이 회사에서 여자팀장에 대한 막연한 트라우마가 생겨서 그런가 상당히 참 많이 불편했다.


이곳들은 면접보고 다들 1주일 정도 후에 결과를 알려줬다. 3번과 4번의 경우 지금도 미스테리다 왜 나를 불렀을까..


이 외에 많은 곳들은 아예 서류에서 떨어져나갔다. 뭐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된다. 그러면서 원티드를 나름 열심히 사용했는데 채용플랫홈의 새로운 대안이 아닐까 싶다. 서비스 자체도 기술적으로 재밌게 만들어졌고 (버그는 좀 있음) 자신들의 이력서 양식도 있지만 (이 마저도 심플함) 기존에 자신이 만들어놓은 이력서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놓은 것도 정말 괜찮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지원을 정말 쉽고 빠르게 할 수 있게 해놨다. 잡코리아나 사람인의 경우는 그들의 양식으로 이력서를 꾸준히 관리하지 않았다면 정말 괴로워진다. 


재밌는게 원티드는 아무래도 나의 지원현황을 직접 관찰하고 있는지 시스템적이지 않은 사람이 수동으로 보내주는 듯한 추천채용정보도 메일로 쏴주고 설문조사하면 스벅커피도 쏘고 그런다. 더 재밌는 건 서류 통과 여부에 대해 결과를 알려주게끔 회사들을 적극 독려한다는 것이다. (그래도 안하는 곳은 안함) 아직 작은 규모이고 IT분야에 한정되어있지만 더 발전했으면 하는 그런 플랫홈이다. 


결국 이 이상한 회사는 이번주까지 다니고 5월 10일부터 집에서 가까운 비트코인 거래소로 출근한다. 이제 몸편히 지내던 공무원 생활은 끝이다. 

그렇다. 5월 첫주. 황금연휴라고 놀러가라고 난리다. 사실 난 별로 놀러갈 생각이 없었는데 회사 이직 텀이 딱 그때여서... 그리고 8월에 아이가 나오면 향후 몇년 간은 뱅기 탈 일이 없을 것이기에 마지막 여행을 감행한다.


사실 제주도를 한번도 못가봤는데 그동안 중국인들 때문에 갈 엄두를 내지 못했다. 그리고 거기서 쓸 돈이면 동남아 가서 제대로 대접받는게 더 좋다고 생각했지만 이번엔 상황이 다르다.


아내가 임신하고 나니깐 아무리 자가용으로 움직여도 이동의 제약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4시간씩 비행해서 동남아를 나간다는게 좀 부담으로 다가 왔고 때마침 중국인들이 제주도에서 사라졌다고 하니 지금이다 싶었다.


하지만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역시나 상당히 많아서 그런지 제주에서 렌터카를 구하기가 정말 힘들었다. 정말 간신히 구하긴 했는데 최악의 경우엔 택시투어를 할 생각도 했다.


항공편은 스카이스캐너에서 구했다. 이미 서울에서 오전 출발, 제주에서 오후 출발같이 좋은 스케쥴은 동이 났다. GMP가 아닌 ICN출발이지만 납득할 수 있는 오전8시 출발 스케쥴을 잡았다. 복귀는 CJU에서 오전10시 출발이다. OZ8591 / OZ8592 인데 B777이 뜬다. 전세기 혹은 어디 다른 나라로 가는 경유 노선이 아닐까 싶다. 심지어 가격도 저렴하다. 2명 왕복에 27만원으로 해결했다.


호텔은 처음엔 호텔스닷컴에서 구했는데 제주바바 에 단지 조망이 산이라는 것만 다른데 같은 호텔이 8만원 싸게 나왔다. 심지어 바다조망도 1박당 2만원 밖에 안한다. 즉, 같은 조건으로 잡아도 호텔스닷컴보다 4만원 싸게 빠진다. 제주도는 휴식 및 식도락 여행이라 한푼이라도 아끼는게 상책이다. 뭐 호텔에 누워서 바다를 볼 것도 아니니 조망을 포기하고 싼 가격으로 잡았다.


렌터카. 이게 제일 속을 썪였는데 아무리 제주도에 렌터카 회사가 많다고 해도 5월 1일부터는 모든 차가 동이 났다. 이미 항공과 호텔을 잡아놔서 취소할 수 도 없는 상황이다. 최악의 경우엔 하루에 15만원짜리 택시투어를 할 생각이었다. 다행히도 여행사를 하는 후배가 제주도에 거래하는 곳에 연락해서 남은 차를 하나 잡아줬다. 사실 렌트카는 연료비를 직접 부담해야해서 작은 차를 목표로 했는데 남은 차가 K7 밖에 없다고 해서 일단 잡았다. 그래도 다행히 아반떼 가격으로 K7을 빌려서 차 가격은 많이 세이브했다. 근데 휘발유 K7이랜다 ^^;; (경제운전 해야할 판)


갔다와서 한번 더 정리해서 올려봐야겠다.


현재지출 

항공 : 92,200 X 2 = 184,000 

46,200 X 2 = 93,400


숙박 : 154,000 원 (2박 3일)


렌트카 : 140,000 원 (48시간, K7, 자차보험은 현지 별도 가입)

http://blog.cheol.net/post/9208860498

'bookmarked > 먹고사는 문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바스크립트의 함정 - 퍼옴 -  (0) 2017.04.18
자바스크립트 관련 글 모음  (0) 2014.04.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