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로수는 대략 212,600km 정도.. 어느날부터 핸들을 살살 돌려보면 뚝뚝 소리가 나기 시작.. 왠지 불길한 기운. 서포트요크니 뭐니 하는 말들이 많은데 도무지 뭔지 잘 모르겠고 가장 참을 수 없었던 것은 무거워진 핸들과 좀 많이 따로 노는듯한 핸들감. 뭐 다 썩은 국산차 타는 주제에 뭐 그렇게 따지냐고 침 뱉고갈 사람도 있겠지만 이 차 세대의 더블위시본 하체에 대해 나름 세팅도 해보고 그렇게 타는지라 나만의 고집하는 느낌이 있다. 결론은 탈만한 하체라는 것이고 약간의 세팅을 가미하고 찾았다는 것이다. 그렇게 찾은 대안이 TEIN STAZ이고 그렇게 오글대는 TG의 승차감을 많이 개선해준다.


차를 맡기러 가니 아마 핸들조인트(핸들샤프트) 문제일거라고 시작을 했는데 핸들기어(오무기어) 사망 진단. 사진은 차마 못찍었는데 해당 위치 부분에 아주 그냥 오일 범벅에 난리도 아니었다. 재생과 신품을 선택할 수 있는데 신품의 가격이 상당하다 (부품가격만 60만원 가량..) 그리고 해당 부품의 위치 덕분에 공임도 쌔게 발생한다. (우물 정 프레임 내려야 함)


더불어 작업하면서 스테빌라이져 링크 부싱도 교환하고 뭐 그렇게 되었다. 작업 후 왠지 많이 가벼운 핸들감에 당황했는데 (난 무거운 핸들감을 좋아한다. 물론 속도감응식이 제일 이상적이지만... 너무 인위적이라는 느낌도 있다.) 속도와 핸들링 양에 따라 적당히 무거워지는게 제대로 속도감응이 작동하는 것 같다. 즉, 이 차를 인수할 때 부터 왠지 핸들기어가 나간게 아니었을까 한다. 사실 무거운 핸들링은 얼라이먼트 세팅에 따라 달라지는데 나의 경우는 얼라이먼트를 교정하는 곳이 딱 한 곳이다. 그 곳 외에서 작업하고 나면 항상 불편해서 이번의 경우도 불편하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히 기우였다.


스테빌라이져 링크 부싱도 같이 교환해서 그런지 더 이상 핸들과 바퀴가 따로 노는 느낌은 없지만 구하기 힘든 파워텍 6단용 재생 조인트가 없어서 아직도 마음에 걸린다. 왠지 그래서 조만간 한번 더 돈을 쓰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정말 오랜만에 괜찮은 샵을 하나 뚫은 것 같다. 나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차를 정비함에 있어서 왜 이런 현상이 생기는지에 대해 고장탐구를 즐겨하지 않아도 할 줄 아는 곳을 선호한다. 그래서 나름 다녔던 곳이 의외로 공임나라 대치동점 이었는데 (여기는 고장탐구를 싫어하지만 내가 얘기하면 그 부분에 맞게 한번 살펴는 보더라. 그리고 몇개 잡고 나서부터는 신뢰도 좀 쌓이고..) 이 차를 인수하고 나서부터는 통 가지를 못하고 있다. 원래 엔진오일 교환으로 자주 가면서 계속 얼굴보는 거 유지해야하는데 엔진오일의 경우 요즘 헹구는 중이라 4만원에 모든 게 해결되는 곳으로 잠시 외도 중이고 하체의 경우는 제목에서 언급한 새로 뚫은 제이제이 카 센타로 가고 있다.


동호회 협력업체라는 곳을 잘 믿지 않은데 일단 많은 TG들을 정비했다는 것과 그게 대부분 하체라는 것이고 고질병에 대한 솔루션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땡겼다. 무엇보다 맨날 하는 하체정비도 반드시 타보고 고장탐구를 하는 것에 좀 놀랐다. 겨우 리프트 두개에 동네 카센타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사이즈인데 - 보통 이런 곳은 그냥 저냥 일하기 마련이다 - 기술에 대한 자부심이 꽤나 있는 눈치다. 무엇보다 차를 두번 정도 맡겼는데 내 성향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다.


위의 수리를 맡겨놓고 다른 볼일을 보고 있었는데 추가 정비 건으로 전화가 왔었다. 전화를 받지 못했는데 결국은 다 해놨다는 것이다. 원래 통화되지 않은 추가 정비라는게 요즘 같은 시대에 참 말이 많아질 수 있는데 별 탈 없겠지 하고 진행한 것이다. 근데 나도 이런 스타일을 좋아라 한다. 


다음에는 왠지 등속조인트나 하이드로백 교환 글이 올라오지 않을까 싶다. 

'Car Life > TG 29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속조인트 교환하러 갔다가 미션 오버홀  (0) 2018.03.06
K&N 33-2346 장착  (0) 2017.11.16
TG330 핸들기어(오무기어) 교환 + JJ카 이용기  (0) 2017.11.15
유라이브 U5 액정교체기  (0) 2017.11.02
TG330 입양정비 내역  (0) 2017.10.31
TG330 HID구변  (0) 2017.09.26

기존에 사용하던 공유기가 사실 딱히 이상이 있는 건 아니었지만 먼저 언급한 기가웨이브2 공유기의 영향으로 새로운 공유기를 섭외하게 되었다. 기가웨이브2가 좋은 무선 성능을 보여주는 이유는 MU-MIMO라는 기능때문인데 이번에 영입한 A8004NS-M의 경우는 그 기능이 있고 AC2600을 자랑한다. 일단 개봉사진부터 보자.



가격만큼이나 스펙도 덩치도 압도적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것보다 확실히 크다. 일단 이녀석을 설치하고 기존에 사용하던 공유기에서 저정한 설정을 그대로 복원하려했으나 4년의 갭이 큰건지 아님 설마 모델이 다르면 안되는건지 설정을 복원할 수 없다고 나온다. 다행인 건 혹시나 하고 백업해놓은 포트포워딩 규칙을 넣어봤는데 이거는 잘 설정이 올라왔다. 근데 그래봐야 공유기 새로 연결하면 기기들이 다시 ip를 할당받기에 결국엔 일일이 다 찾아서 규칙을 고쳐줘야하는 수고를 했다 ㅠ




하드웨어 스펙이 가정용으로는 상당히 오버다. 하지만 무선 때문에 사게 되었는데 앞서 언급한 기가웨이브2와 동일한, 아니 뛰어넘는 성능이 나온다. 그래서 방의 한 구석탱이에 올려놓아도 거실에서도 괜찮은 무선품질을 구현하게 되었고 아이폰과 맥북은 무선에서 다운로드 450Mbps 정도를 기록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부가기능도 꽤 있는데 usb 포트를 이용한 ipdisk라는 기능이 있다. usb포트에 usb드라이브든 외장하드든 연결해서 nas처럼 쓸 수 있는 것인데 연결도 괜찮게 잘되고 속도도 잘 나온다. 하지만 (테스트는 못해봤지만) 생성가능한 계정이 5개라는 것과 아직은 영 믿음이 가지 않는 iptime 의 소프트웨어 때문에 실제 사용하는데에는 시간이 좀 걸릴 거 같다. 


내가 이 공유기를 처음 목격했을 때 가격이 19만원 정도였다. 저번주에 구매할 때 16만 5천원 수준으로 내려왔다. 15만원 밑으로 만약에 내려온다면 정말 엄청난 공유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NAS에서 좀 실망스런 모습을 보여준터라 이렇네 저렇네 말이 많은데 어찌됐든 한국에서 공유기는 iptime이 최고인 것 같다.


추신 - 파워블로거 같은 거 아니라서 체험단 같은 건 절대 안되고요. 직접 제 돈 써서 구매해서 사용해보고 작성한 글 입니다.

'IT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후기  (0) 2017.12.30
카카오미니 - 예쁜쓰레기  (1) 2017.11.22
IPTIME A8004NS-M 영입기  (0) 2017.11.14
KT 기가와이파이 웨이브2 커스텀 세팅 실패기  (0) 2017.11.07
캐논 E489 복합기 구매기  (0) 2017.10.20
DS116 사용기  (0) 2017.09.12


얼마 전 이사를 하고 나니 KT에서 띡 전화가 와서 "님은 우수고객이시라 550원만 추가하시면 기가 컴팩트에서 완전한 기가 인터넷으로 바꿔드려요~" 라고 했다. 원래 인터넷과 티비는 3년에 한번씩 바꿔가면서 쏠쏠하게 선물을 챙겨먹어야 하는데 오래된 아파트라 엘지와 스크는 진작에 쥐쥐치고 100메가만 들어온다. 이런 오래된 아파트도 광랜을 깔아주는 케이티가 그래도 고맙다.


어째뜬 그래서 알았다고 하니 와서 저걸 하나 주고 갔다. 모뎀에서 설정할 것도 없고 저거는 그냥 사은품 수준으로 주고 가는 것이였다. 요즘 유행하는 빔포밍에 MU-MIMO 등 제대로 각잡고 나온 공유기임은 틀림이 없더라. 거기에 나름 디자인도 깔쌈하고.. 집이 이사하고 넓어져서 몇년째 수고하고 있는 아이피타임 A2004NS가 이제는 노쇄해서 그 성능을 다 내놓기 어려워졌다. 아니 환경이 많이 바뀌었다. 아마 내 기억으론 iptime 최초로 802.11ac를 지원한 녀석인데 벌써 데뷔한 지 4년이 넘었다. 결혼 전 총각때 부터 쓰던 녀석인데 원래 iptime 공유기는 한 몇년 쓰다가 갑자기 죽어버리는게 당연한 일이었다. 근데 얘부터 안그러는 거 같더라. 내가 4년째 쓰는데 한번도 고장나서 멈춘 적이 없다. 이때부터 품질이 확 올라간 거 같다.


암튼 각설하고 당시에는 정말 대단한 녀석이었으나 지금은 KT에서 주고가는 저녀석보다 무선에서는 많이 딸린다. 무선 대역폭에서 차이가 큰걸 발견했고 그게 속도의 향상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요즘 KT에서 광케이블을 깔아주고 집에서 모뎀 노릇하는 녀석을 하나씩 주는데 공유기처럼 뒤에 포트가 여러 개 있으나 공유기 기능은 안하더라. 그래서 LAN1에서 내 방으로 선을 타고 와서 iptime이 자체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저녀석은 거실에서 무선만 담당하고 내 방의 네트워크와는 별개로 노니깐 인터넷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솔직히 방에서 나가는 iptime의 신호가 속도 측정을 해보면 수치가 느리게 나와서 그렇지 체감할 만큼 느리지도 않다. 그리고 모바일 디바이스의 경우는 iptime이나 저거나 별로 속도 차이가 없다. 유일하게 맥북만이 저 KT기계에 붙으면 무선에서 다운로드 500Mbps를 찍을 수 있다. 하지만 iptime에 물리면 그게 반으로 죽는다.


그래서 iptime을 내보내고 저녀석을 메인으로 쓰려고 시도를 했다. 일단 지금의 iptime은 ddns에 포트포워딩까지 돌리고 있다. NAS가 하나 붙어있고 라즈베리파이가 하나 붙어서 둘은 외부에서도 수시로 접속이 들어온다. 그리고 프린터가 무선으로 연결되어 있다.


저녀석을 물리고 위에 요구되는 내용을 다 구현할 수 있는지 한번 확인해봤다. 그럭저럭 내부 메뉴가 구색은 갖췄는데 참 뭔가를 하기 어렵게 만들어놨다.

가장 먼저 사설 ip대역을 바꿔봤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얘는 172.30 대역을 쓴다. 모드를 무슨 KT모드에서 공유기모드로 바꾸니깐 사설ip체계를 바꿀 수 있다. (KT모드는 iptv 때문에 있는 것이라고 한다.) 일단 이건 성공. 웃긴건 주소체계를 바꾸니 관리페이지 접속 주소인  homehub.olleh.com 으로 접속이 안된다 ^^;;;


그리고 ddns 세팅을 시도. 기존에 사용하던 iptime.org의 세팅정보를 갖고 시도했는데 안된다. 사용하면 안되는 문구가 있어서 안된단다;; 사실 외부에서 들어오는 기기들 때문에 여기서 꽝인데 그래도 포트포워딩을 한번 해보자 하고 시도했다.


왠지 될 거 같았으나 상당히 불친절한 메뉴ui에 질려서 결국은 세팅을 포기하고 저녀석은 다시 거실로 나가 한량 노릇을 하게 되었다. 신기한 건 저녀석이 물고 있는 공인ip와 내 방의 iptime이 물고 있는 공인ip가 다르다(!!) 도대체 KT는 어떤 회사인지 궁금해졌다;;


그리고 결국엔 A8004NS-M을 지르게 되었다 ^^;;;

'IT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카오미니 - 예쁜쓰레기  (1) 2017.11.22
IPTIME A8004NS-M 영입기  (0) 2017.11.14
KT 기가와이파이 웨이브2 커스텀 세팅 실패기  (0) 2017.11.07
캐논 E489 복합기 구매기  (0) 2017.10.20
DS116 사용기  (0) 2017.09.12
라즈베리파이 CORS 해제  (0) 2017.02.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