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나는 원래 성향이 호캉스 계열이고 호캉스는 비싸니 집에서 에어콘 틀어놓고 아무것도 안하는 게 내 체질에는 잘 맞지만가족이 생기고 나면 그런 걸 할 수 없다. 어린이집 방학에 맞춰서 휴가를 사용해야헸고 내가 또 극도로 싫어하는 7월 말, 8월 초 중에 7월 말이 걸렸다. 아이를 데리고 집에만 있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어딘가 나가고자 하니까 믿을 수 없는 우리의 기상청이 7월 말 한 주 내내 비 예보를 올려놓으니 더더욱 당혹스러웠다. 그러던 와중 중소기업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한 혜택 - 내 돈 20만원 꼽고 회사에서 10만원, 나라에서 10만원 보태서 20만원으로 40만원짜리 휴가를 즐기는 것에 신청해놨던 것이 생각났다. 

 

강릉 경포해변

강릉 경포해변에 스카이베이 호텔이 올라갔다. 분명 저 곳은 대충 아무곳에 차 대놓고 커피마시고 놀고 하던 곳인데 그곳에 20층 짜리 건물이 올라갔다. 

이 외에도 씨마크 호텔(엄청 비쌈), 그리고 얼마 전 뉴스에 나온(카드키 아무거나 갖다대도 문이 열리는..) 세인트존스 호텔(원래 여기는 콘도가 있던 곳인데 그 건물을 부시고 올린건지 수리해서 쓴건지는 잘 모르겠음) 정도가 있다. 숙박비는 셋 다 미친듯이 비싸다. 나는 경포 해변에 바로 붙어있는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을 예약했고 꽤 많은 옵션이 있었다. 그 중에 367,000원 짜리(조식포함) 방을 예약했다.

 

367,000원

확실히 나라에서 중계하는 사이트에서는 일반 호텔예약 사이트보다 조금 비싸다. 더블 사이즈, 싱글 사이즈 침대가 하나씩 있는 그런 방이다. 방은 생각보다 작았고 이 방은 그냥 뷰 하나로 방값을 받는 것 같다.

발코니에 나가면 이런 광경이 펼쳐진다. 

 

호텔에 대한 평가

직원의 친절함 : 진짜 예상 외로 직원들이 친절하다. 스카이베이 호텔이 제주에도 있고 막 작은 호텔관련 업체도 아니고 그렇다고 힐튼이나 그런 곳처럼 엄청 막 큰 곳도 아니다. 그에 비하면  직원들이 엄청 친절하고 좋다. 여기 사장님은 진짜 직원들에게 잘해줘야 할 것 같다.

 

룸 컨디션 : 지은 지 얼마 안된 건물이라 그런지 일단 좋다. 침대는 에이스 메트리스가 있고 편하다.

 

주차장 : 솔직히 객실 수 대비 주차장이 부족하다. 하지만 기계식 주차장이 그랜져까지 넣을 수 있고 차고 기준으로 젠쿱도 들어간다. 서스를 해서 차고가 내려간 내 차도 기계식 주차에 넣을 수 있다. 즉, 좋은 기계식 주차를 갖고 있다. 

 

조식 : 우리는 조식포함으로 들어갔지만 현장 결제는 35,000원 정도한다. 1층과 20층에서 먹을 수 있는데 꽤 괜찮다. 퀄리티는 기본 이상은 되는 거 같고 종류가 진짜 탐나게 많다. 이것저것 못먹어봐서 참 아쉬울 정도다. 35,000원 정도의 값어치는 충분히 되는 거 같다. 컨티넨탈 브렉퍼스트 종류부터 차가운 음식도 있고 뜨거운 음식도 있고 차도 커피도 빵도 과일도 다 있다.

 

엘레베이터 : 이 호텔의 가장 큰 단점인 것 같다. 10층에 묵었는데 엘레베이터 한번 부르면 10분 이상 걸리는 경우가 다반사다. 심지어 체크아웃 하는 때에 고장이 나서 걸어 내려가기도 했다. 

 

그래서 돈값은?

솔직히 내 돈을 다 박았으면 못왔을 거 같다. 어째뜬 나랏돈과 회사돈 보태서 왔다. 그래서 그런가 만족감은 높다. 또한 강릉은 내가 성인이 되서 처음으로 사회생활을 한 곳이라 더욱 정감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더 비싼 방도 있는 거 같은데 이 가격만 놓고 볼 때는 왠지 씨마크나 세인트존스보다는 좋은 거 같다. 우리로 경포해변 바로 앞에 있다는 것이 엄청난 장점인 것 같다.

 

그 외

베네피아(근로자복지포인트를 쓸 수 있는..) 에서 인터파크를 통해서 예약했는데

인터파크는 아직도 이 모양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KT 유저는 알리나 해외에서 이 모델을 구매할 때 조심해야한다. 원하는 사용환경은 

 

1. KT 데이터 쉐어링 유심으로

2. 에그 특유의 속도제한 없이 쓰는 것

 

이었는데 E5577s-321 이 나빠서가 아니고 저렇게 LG U+ 로고가 박힌 녀석이 문제이다.

 

보통의 E5577은 LTE band 1,3,5,7,8,20 등을 지원하는데 저렇게 LG U+ 로고가 박힌 녀석은 LG U+용 펌웨어가 들어가서 한국 SIM카드를 꽂으면 LTE band 1과 5만 작동하게 된다. 기기 자체는 언락되어 있고 심지어 기기 디스플레이에 나오는 메뉴도 한글이다. 다만 저 기계를 해외에서 사용하면 본래의 성능을 다 발휘한다. 즉, 한국에서는 저렇게 LG U+ 로고가 박힌 모델은 SKT와 LG U+ 용 데이터쉐어링 유심을 쓰면 문제없이 쓸 수 있다. 실제로 LG U+ 유심을 넣으니 LTE로 들어가서 잘 작동한다. KT 유심을 넣으면 오로지 WCDMA (3G)로만 작동한다.

 

KT 유저들은 이 물건을 알리나 해외에서 구매할 때 필히 판매자에게 저 로고를 피해서 보내달라고 해야한다. 이의제기를 열었는데 다른 한국 유저들은 잘 작동한다고 어쩌라고 하는 상태이다. 결국 이 물건 알아서 처분해야한다. 세관에서 5일이나 자고 나온 물건이고 오래 기다렸던지라 너무 아쉽다. 

 

결론

KT 유심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이 물건 구매할 때 필히 판매자와 연락을 해야한다.

6코어 12쓰레드
M-ATX 보드이다 보니 PCIE 0번 슬롯부터 쓰느라 초코파이 쿨러가 아니면 저리 빡빡해짐
오른쪽 시스템에서 왼쪽 시스템으로 가는데 1만원 쌉가능

어제 갑자기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i7-7700 이라는 이상한 자부심이 있었는데 현 10세대 i3 보다 성능이 못한다고 한다. 그러던 와중에 아직까지도 그래도 i7-7700 이라고 비싸게 받아주는 곳에 보드와 함꼐 넘기니 CPU 27만원에 보드 1만원 쳐줘서 28만원이 생겼다.  그리고 i5-10400 과 보드.. 신품으로 구매하면 한 5만원 정도 더 추가했어야 했는데 미개봉 신품 중고나라 찾아보니 CPU 20만원, 보드 9만원에 사서 단돈 1만원 추가해서 3세대를 올라가는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었다.

 

RYZEN

원래 3세대 라이젠으로 할까 했는데 

1. 무뽑기 증상

2. 발열 (7나노인데..)

이 두가지 이유로 그냥 또 인텔을 샀다. 솔직히 지금도 14나노라는 거는 좀 꺼림직한데.. 숄더링 잘해서 요즘 10세대는 온도가 많이 안올라간다고 한다. (어차피 하드웨어ID 앱이 돈 안내면 cpu 온도 안보여줌) 

 

라이젠을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오버를 한다. 특히 램 오버를 많이하는데 발열을 필수로 동반한다. 근데 나는 오버도 귀찮고 발열은 더더욱 귀찮고 신경쓰기도 싫고.. 어차피 램도 2133 램이라 얼마나 올라갈지도 모르고.. 그러다보니 기본쿨러가 좀 제 역활을 못한다는 말들이 많고

 

두번째는 소켓구조 때문에 쿨러를 분리할 때 잘못하면 소켓이 풀리지 않은 상태로 CPU가 뽑혀 올라오는 일명 무뽑기 증상이 종종 있다고 한다. 나처럼 벽돌쌓는 손들은 이런 거 걸리면 엄청 피곤할 거 같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나는 RX580 이라는 유튜뷰 4K 영상도 가속 못하는 GPU가 달려있어서 라이젠으로 갈 경우 유튜브 4K는 뭐 CPU 성능으로 돌리겠다만 어째뜬 GPU도 바꿔야 하는 그런 상황이 언젠가 오게 될 것이다. (결국 돈) 반면 인텔은 어찌되었든 F 모델이 아니고서는 UHD 그래픽스 630을 넣어줘서 윈도우 10에서 이런저런 방법으로 사용해먹을 수 있다.

 

근데 그래도 라이젠이 궁금하긴 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