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애플에 굴복하는 거 같다

아이폰7이 나오고 이어폰 단자가 없어졌다. 그때 나는 아이폰6을 쓰고 있었는데 퍼포먼스 문제가 생기기 시작해서 아이폰6s 로 바꿔서 더 쓰고 있었다. 당시 나는 비싼 유선 이어폰을 쓰던 상황이라 뭔가 젠더를 달아서 거추장스럽게 음악 듣기를 원하지 않았다. 그래서 계속 그렇게 고집스럽게 쓰고 있었는데 이 아이폰이 다니던 회사의 문제로 검찰에 다녀오고 나서부터 뭔가 이상해졌다. 음모론이 아니고 그냥 맘에 안들었다고 해야할까? 그래서 결국 아이폰 8 plus 라는 녀석을 들이게 되었고 음악을 잘 안드는 쪽으로 생활패턴이 맞춰졌다. 그러다 호기심에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도 좀 사보고 그랬지만 https://jacobyou.tistory.com/260

 

뮤토리 에어스테레오 A3 플러스 구입기

나는 완전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한 갈망이 좀 있다. 물론 넥밴드처럼 줄로 연결된 녀석도 있긴하지만 소리 성향이 내가 좋아하는 음악과 일단 맞질 않다. 무슨 올데이 클럽도 아니고 저음이 너무 강조되서 외..

www.gazuah.co.kr

뭐 그럭저럭 쓸만 했다만 강남역 한복판에서는 미친듯이 끊어지고 그러는 문제점들이 있었고 나는 그냥 블루투스 이어폰들은 다 그런 줄 알았다. 그러던 와중에 에어팟이라는 녀석이 나오고

Apple 에어팟 ...

 

Apple 에어팟 2세대 유선 충전 모델

COUPANG

www.coupang.com

했지만 내 마음을 확 당기지는 못했다. 나는 귀 형상이 이상한 것인지 애플에서 주는 기본 이어폰이 잘 맞지 않는다. 쉽게 빠진다는 얘기다. 집이나 책상에서 가볍게 쓰긴 좋은데 슝슝 잘 빠진다. 근데 저 비싼 것이 빠져서 도망가거나 망가진다면? 그리고 저렇게 생긴 이어팟은 차음성도 별로다. 아니 거의 없다. 그래서 자연스레 관심이 없다가 요근래 에어팟 프로라는 녀석이 나오기 시작했다.

Apple 에어팟 ...

 

Apple 에어팟 프로

COUPANG

www.coupang.com

사실 쿠팡에서 로켓배송으로 팔지 않았으면 주문하지 않았을것이다. 갑자기 느낌이 확 왔는데 주문과 배송으로 까먹는 하루라는 시간은 사람을 참 힘들게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로켓배송은 그 갭을 확 없애주고 심지어 무이자 할부도 된다는... (이래서 할부의 노예가..) 그런 사실이다. 

 

구성품

구성품은 신기하게 usb-c to 라이트닝 케이블이 들어있다. 안그래도 일본 출장 나갈 때 3rd party 껄로 싸서 면세점에서 두개 구매했는데... (난 usb-c 포트가 있는 컴퓨터가 없어서 이 케이블 있어봐야 충전용으로 밖에 못쓴다.) 그리고 케이스는 무선 충전도 되는데 가지고 있는 7.5w 충전기하고는 궁합이 별로인지.. 아님 내가 잘 모르는 건지 충전이 되는지 안되는지 잘 모르겠다. 표시등이 있긴 있는데 충전표시등의 개념은 아닌 거 같다. 그 외에 이어팁이 사이즈 별로 두 세트 더 들어있는데 신기하게도 기본으로 꽂혀있는 사이즈가 의외로 귀에 잘 맞아서 아직 보관중이다. 

 

착용감

착용감은 생각보다 좋고 음질은 평범하다고 해야할 거 같다. 다만 노이즈 캔슬링이 적용되니 음악을 크게 들을 일이 없어서 귀도 편하고 좋다. 나머지 이어팁으로 바꿔볼 경우 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하다. 그리고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끊김없음의 경우도 같은 조건에서 전혀 끊기지 않고 커버리지도 엄청나게 넓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실 강남역 한복판처럼 사람 많은 곳에서 블루투스 이어폰 안끊기고 잘 되는 것만으로도 꽤 성공한 투자라고 생각된다. 그래서 요즘 다시 음악을 많이 듣고 있다.

 

사용성

사용성은 역시나 애플이 기술자들 갈아넣어서 그런지 참 편하다. 쓰려고 하는 아이폰 옆에서 케이스를 여니까 자동으로 아이폰에서 인지하고 연결할거냐고 묻고 연결해주니 그 후에 내가 뭐 챙길게 없다. 

 

전원

전원의 경우 좀 아쉽다. 생긴게 이래서 그런지 배터리 용량이 당연히 작은 거 같은데 거기에 노이즈캔슬링 기능까지 있다보니 배터리 떨어지는게 눈에 보인다. 다만 일상적인 출퇴근 시간에 못쓸 정도는 아니고 항공기 탑승같은 환경에서는 좀 많이 아쉬울 거 같다.

 

총평

내가 아이폰을 쓰고 있다면 이건 무조건 사야하는 거 같다. 그래서 그런지 나는 또 애플에 굴복하여 아이폰 11 pro 를 지르고 말았다. 내일이면 물건이 온다는데 개봉기를 한번 근사하게 올려보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