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쉐어링

데이터 용량이 큰 요금제를 쓸 경우 모(母) 회선의 데이터를 자(子)회선 두 개까지 usim 을 발급하여 나누어 쓰는 것을 얘기한다. 나도 작년부터 데이터 온 이라는 100GB 요금제를 쓰다보니 자연스레 데이터 쉐어링을 쓰고 있다.

 

KT와 SKT의 차이점

SKT 의 경우는 데이터 쉐어링(SKT는 데이터 함께쓰기라고 한다.)을 할 때, 유심단독개통을 해준다. 사용할 기기를 가지고 가지 않아도 그냥 "나 데이터 쉐어링 하나 해주세요" 하면 그냥 하나 뽑아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KT의 경우는 유심단독개통을 안해준다. 꼭 사용할 기기를 들고 가야한다. 이거 때문에 KT 데이터 쉐어링을 할 때 복잡한 문제가 생긴다.

 

유심이동성 제약

유심은 한번 발급받으면 그 유심을 다른 기기에 꽂아서 쓸 수 있도록 만들어놨지만 KT에서 데이터쉐어링 유심을 만들 때, 아이패드나 나처럼 씽크패드(유심을 꽂을 수 있는 노트북)를 들고 간다면 발급되는 유심의 종류가 태블릿으로 잡히고 유심이동성 제약이 생긴다. 뭔 말이냐면 A유심을 "가"라는 태블릿이나 노트북에 매칭시켜서 A유심은 "가" 라는 기기 외에는 작동하지 않는 것이다. 보통 씽크패드의 경우 LTE 모듈을 달 때, 중국에서 수입해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 IMEI 등록을 해야해서 무조건 노트북을 들고가야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태블릿으로 유심을 발급받고 유심이동성 제약이 생긴다. 더 큰 문제는 이렇게 쓰던 태블릿이나 노트북을 중고로 팔 때, 이에 대한 지식이 없이 그냥 팔아버리면 그걸 사간 사람은 유심을 꽂아도 인터넷이 안되는 불상사가 생긴다. 그래서 중고로 팔 때, 데이터 쉐어링을 해지해서 보내야 한다.

 

하지만 데이터 쉐어링 유심을 발급받을 때 쓰지 않는 스마트폰을 들고 가면 유심을 태블릿이 아닌 OPMD 인가 하는 해외향 수입스마트폰 같은 카테고리로 뽑아줘서 유심이동성 제약이 사라지게 된다. 그럴려면 자신이 사용할 태블릿이나 노트북의 IMEI 가 이미 한국의 화이트 리스트에 들어가 있어야 하기는 하다. 나의 경우는 X1C 를 하나 중고로 샀는데 이전에 개통된 이력이 있어서 안쓰는 스마트폰을 갖고 가서 데이터 쉐어링 유심을 발급받았다. 물론 이렇게 발급받은 유심도 OPMD 모드로 되어 있지 않으면, 그리고 태블릿에 꽂으면 유심이동성 제약이 생긴다는데 그거까지는 귀찮아서 테스트 안해봤다.

 

결론

KT 데이터 쉐어링 유심을 발급받을 땐 할 수 있다면 안쓰는 스마트폰을 들고 가서 발급받는 것이 제일 좋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