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그린 키캡

필코에서는 크림치즈라고 불리는, 레오폴드에서는 한정판이라고 나온 그 키캡이다. 마지막 사진 맨 뒤에 있는 그라파이트화이트의 경우도 나름 한정판매였던 거 같은데 에버그린의 인기만큼은 없다.

중고나라

키캡을 알아보게 된 것은 기존에 쓰던 필코 마제스터치의 번들번들한 ABS키캡을 바꿔주고자 하다가 알게 되었다. 괜찮은 키캡들이 온라인 판매에 많이 있으나 대부분 한글 각인이 없다. 난 아직까지도 한글 각인이 있는게 좋다. 차라리 영문각인만 있으려면 영어가 키 중간에 떡하니 인쇄되어 있으면 좋겠는데 또 그렇지가 않다. 

 

그러다보니 중고나라를 기웃기리기 시작했고 너무나 쉽게 쓰고 있던 레오폴드 키캡이 그리 비싸겠냐 했는데 엄청 비쌌다. 그러던 와중에 결국 이 에버그린 키캡을 8만원 정도에 구입하였고.. 2주정도 잠복하니 흰색 바탕의 레오폴드 FC750R PD가 나왔다. 검은색 바탕의 베이스나 적축 혹은 다른 축들의 베이스는 많았는데 흰색 베이스에 갈축은 정말 찾기 어려웠다. (난 갈축이 좋다.)

 

4만 5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한 거 같은데 심지어 어느 정도의 윤활과 워런티를 포기한(어차피 난 중고로 산거라 영수증이 없기에 크게 의미없음) 방음판 추가 장착까지 되어 있었다.

갈축인데 갈축아닌 갈축같은 그런 느낌

마제스터치를 쓰다보면 ABS키캡에 방음판 없는 구조라서 갈축이라고 해도 소음이 꽤 있다. 방음판에 PBT 키캡으로 구성된 레오폴드의 경우는 확실히 마제스터치보다 조용하지만 그래도 쓰다보면 좀 텅텅거린다.

 

사진의 그라파이트 화이트의 경우는 사용한 지 3년정도 되었다. 뭔가 좀 헐겁고 텅텅거리는 느낌이 있다. 스웨디시의 경우는 이제 두달정도 된거라 그런지 약간 뻑뻑한 느낌이다.

 

중고로 구매해 온, 에버그린 키캡을 끼워놓은 녀석은 키감이 좀 더 묵직하고 조용한데 윤활이 되어 있어서 그런거 부드럽다.

결론

어차피 집에서는 텐키리스를 쓰지 못한다. (아내가 반대함) 결국 저 3개를 사무실에 갖다놓고 기분따라 하나씩 돌려쓰는 게 답이다. 다 키감이 똑같으면 별 의미 없겠다 싶으나 다들 나름의 특징이 있어서 기분전환 하기에는 아주 좋은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