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은 진리다. 이번에 이래저래 해서 아이폰6로 갈아탔다. (와이프는 갠역시 쓰레기2에서 넥서스5로 갈아탔다.) 무게는 아이폰5보다 좀 더 가벼워졌고 오히려 금속재질 느낌에서 플라스틱 느낌의 재질로 바뀐게 신기했다. 이번에 아이폰의 경우 그냥 아이폰과 플러스로 나왔는데 차이는 화면크기와 카메라에서의 OIS채용 여부이다. 원래는 아이폰6 플러스를 사려고 했는데 제고가 없는 관계로 그냥 아이폰6로 진행했다. 용량은 64기가.

예전에는 아이폰 한번 복원하려면 시간이 좀 오래걸렸다. 근데 얘는 확실히 기존의 아이폰5에 비해 AP가 두단계 업그레이드 되서 그런지 복원속도도 상당히 빠르다. 그리고 모든 앱들이 상당히 빠릿하게 돌아다닌다. 

터치아이디의 경우는 상당히 편하다. 지문도 몇개 더 등록할 수 있어서 손가락 여러개를 가지고 지문으로 해제를 할 수 있다. 처음에 이 기능을 알았을 때는 뭐 꼭 저래야할 필요가 있나 했는데 막상 내가 써보니 상당히 편하다.

그리고 정말 의외는 아마 아이폰6 플러스를 샀었다가는 되게 후회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화면이 커진 것이 보기에 시원시원하지만서도 요즘 폰, 심지어 1년 전에 나온 와이프 폰 보다도 액정이 작다. 그래도 이게 이전보다는 커져서 한손으로 사용하기는불편한데 이거보다 더 큰 아이폰6 플러스였으면 어땠을까?

사실 와이프의 폰을 보며 보장되는 하드웨어 상에서 발전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키켓과 롤리팝, 와이프 폰은 개통하여 네트워크에 물려주자마자 업그레이드를 하더니 어느 사이에 롤리팝이 되어버렸다;;)를 보고 있노라면 상당히 써보고 싶다는 충동이 든다. iOS의 경우는 아무리 버전이 올라가도 기본적으로 제한된 것이 많다보니 자유도가 덜한 부분이 이제는 슬슬 한계로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도 분명한 것은 아이폰은 확실히 기본적으로 실망시키지는 않는다. : )

'IT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U에디터 교육 및 짧은 사용후기  (3) 2016.01.21
문제의 구글 애드센스 pin  (0) 2015.11.07
아이폰6 간단리뷰  (0) 2014.12.06
갤럭시 신화? + 현대자동차  (0) 2014.11.22
시디즈 T500HLDA 입양기  (0) 2014.08.06
SyntaxHighlighter 붙임  (0) 2014.05.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