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ar

기계식 키보드와 좋은 마우스는 개발자에게 참 중요한 요소이다. 특히 나처럼 손이 크고 벽돌 쌓는 사람에겐 더더욱 마우스가 중요하다. 기존에 MS에서 나오는 납작하지 않고 동글동글한 볼륨감 있는 조금 큰, 하지만 가격도 많이 안비싼 (5만원도 안하는..) 그런 괜찮은 녀석을 쓰고 있었다. 그 녀석을 들이기 전 부터 저 로지텍의 존재는 알고 있었는데 차마 저 조막만한 마우스를 10만원씩 주고 구입할 돈도, 마음도 있지 않았다. (잡아보니 엄청 편하긴 했음 ㅠ)

캐시백

신한카드에서 D-club 이라고 모바일 전용카드를 만들고 사용하면 9만원을 캐시백 해준다고 문자가 왔다. 갖고 싶은 마우스가 12만 9천원이고 9만원이 돌아온다.. 이건 뭐 지르라는 얘기로 밖에 들리지 않아서 바로 발급받고 낼름 질렀다. 우체국택배를 타고 용산에서 하루 만에 넘어왔다.

 

그립감

기존에 쓰던 마우스의 영향 때문인지 썩 확 좋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기존에 쓰던 검은 마우스는 전체적으로 동글게 생겼고 로지텍은 손바닥에서 손가락이 시작되는 부분부터 확 각도가 있게 떨어진다. 검은 마우스는 야구공을 잡는 느낌이고 로지텍은 그냥 진짜 마우스를 잡는 느낌이다.

 

그럼 왜 구매했니?

일단 항상 궁금했던 마우스이고 무엇보다 기존에 사용하던 저 검은 마우스가 좀 수명을 다 해가는 느낌이다. 가끔 명확하게 클릭이 구분이 안된다던지 클릭이 씹힌다던지 하는 문제가 생긴다. 쓴지 3년정도 되는 거 같다. 신기한 건 사무실에도 똑같은 녀석이 하나 더 있는데 걔도 똑같은 증상이 있다. 물론 이럴 때를 대비해서 

마이크로소프트 인체공학 스컬프트 무선마우스, 단일 상품

 

마이크로소프트 인체공학 스컬프트 무선마우스

COUPANG

www.coupang.com

하나 더 구매해놓긴 했다. 근데 마우스라는 녀석이.. 특히나 마이크로소프트 마우스의 경우 언제 단종될 지 몰라서 좀 불안하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확실히 키보드처럼 오래 쓸만한 (지금은 사진에서 사라졌지만 나는 필코 키보드를 10년 넘게 사용했다.) 녀석을 하나 들이고자 했다.

기능

정말 기능이 많다. 과연 다 쓸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제일 좋은 건 3개의 기기까지 자동 페어링을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한번 페어링을 해 놓은 다음에 이 환경 저 환경 바꿔가며 페어링을 시키는게 매우 간단하다. 바닥에 있는 버튼을 한번씩 눌러서 내가 연결해 놓았던 기기의 번호로 이동시키면 알아서 연결된다. 

그래서 데탑에 물려있는 블루투스 4.0 CSR 동글에 연결시키려고 했지만 왜인지 인식이 안된다. 그래서 그냥 유니파잉 연결장치를 쓰기로 했고 2번은 씽크패드에 연결시켰고 3번은 맥북에 연결해주기로 했다.

 

그리고 스크롤 휠의 사용성? 쓰임새가 매우 좋다. 그래서 약간 부족한 그립감을 많이 커버하는 거 같다.

그 외에 전용 앱에서 기능을 할당할 수 있고 계정을 만들어서 다른 장치에서 로그인하면 고대로 설정을 갖다 쓸 수 있는 방법도 제공한다. 나의 경우는 계정을 만들어보겠다고 시도했더니 브라우저가 시작되면서 로컬서버 주소를 호출하는 기이한 행동을 해서 포기했다.

전원

기존의 마우스는 AA사이즈 배터리를 쓰는데 그냥 주구장창 켜놓고 다닌다. 그래도 1년넘게 쓰는 거 같다. 하지만 로지텍은 내장배터리이다. USB-C 로 충전하는데 풀 충전하면 70일?을 쓸 수 있다고 한다. 1분만 충전하면 3시간 쓸 수 있게 급속 충전이 된다고 한다. 이제 앞으로 퇴근할 땐 꼬박꼬박 마우스 전원을 끄고 퇴근해야 한다.

 

결론

아직 손에 썩 익숙하지는 않지만 좀 더 괜찮은 위치의 버튼(특히 오른손 엄지에 걸리는 뒤로가기 버튼), 그리고 역시나 같은 손가락에 걸리는 가로스크롤(보통은 휠을 좌우로 밀어서 가로 스크롤을 하는데 여간 불편하지 않다.) 마지막으로 세로스크롤은 두번째 손가락으로 해야 편하게 쓸 수 있는 녀석이라는 걸 알았다. 기존 마우스들은 두번째 손가락이 힘들면 욕하는 손가락으로도 휠을 돌리고 그랬는데 얘는 그냥 대놓고 휠의 표면이 두번째 손가락이 돌리기 좋게 되어있다. 그리고 좀 더 손바닥을 뻗어서 잡으면 야구공 잡는 듯한 느낌을 낼 수 도 있다.

 

비싼돈 주고 샀으니 잘 사용하도록 해야겠다.

ASUS TUF Gaming Z490-PLUS (코잇)

 


3A : Asus, Aopen, Abit

혹시 3A 라고 기억하는 분이 계신지 모르겠다. 위에 언급한 저 3개의 A자로 시작하는 대만의 보드회사를 말한다. 그 중에 Asus 만 살아남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보드가 비싼껀 마찬가지다. 항상 저 제조사의 보드를 쓰고 싶었고 나는 2012년엔가 AMD 용 보드를 쓰고 있었다. 하지만 AMD 의 성능은...

 

결국 시간이 흘러서 다시 인텔 시스템을 2016년정도에 맞춘 거 같다. 그때 기가바이트 보드를 썼는데 왜 그걸 골랐는지 잘 기억이 안난다. 그것도 H170 칩셋이라는 이상한 녀석으로.. 그래도 항상 내 어린시절 기억 속에 남아있는 3A 중에 지금까지 살아남아있는 Asus 를 쓰고 있었고 바로 전 10세대 시스템으로 넘어갈 때 시도할까 했지만 그때는 돈이 없었고(지금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이번에 쿠팡에서 괜찮은 가격에 나온 Asus Z490 tuf-plus 를 구매하게 되었다. 용싯가보다 3000원인가 비싼 가격으로.

 

쿠팡

요즘 컴퓨터 부품 유통의 대안으로 쿠팡이 뜨고 있다. 용싯가보다 좀 더 비싼데 일단 새벽에 삘이와서 주문해도 낮에 갖다준다. 그리고 실제로 겪었던 일인데 초기 불량인지 아님 뭐가 문제인지 기껏 조립을 했는데 전원이 안들어온다. 그래서 교환신청을 했더니 일단 물건부터 보내주고 회수는 다음날 해간다고 한다... 보통 용산에서 사온 녀석이 이런 일이 벌어지면 제품을 코잇에 보내서(z490 tuf-plus 는 코잇에서만 유통하는듯) 초기불량인지 조립시 문제가 있었는지 판명하고 통보받고 수리해서 다시 돌려받던지 하는 등의 프로세스를 걸치게 되어있는데 그게 그냥 쿠팡에서 터치 몇번이면 끝나버린다. 그리고 용싯가보다야 조금 비싸지만 일단 카드로 구매할 수 있고 심지어 무이자가 된다. 용산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작업시작

이렇게 쿠팡박스에서 컴퓨터 부품을 받아쓰는 날이 왔다. 예전에도 i7-7700 을 로켓배송으로 28만원에 주워먹은 적이 있었는데 이 보드의 경우도 요번에 용싯가보다 3천원 비싸게 로켓으로 샀다.

 

기존 시스템을 드러냈다. m-ATX 보드는 GPU를 꼽는 PCI-E 슬롯이 바로 시작해서 (ATX 보드는 PCI-E 슬롯 첫번째가 짧은 녀석이다.) 타이트하게 달라붙는다. 거기에 대형공랭을 꼽아놓고 nvme 슬롯도 첫번째 PCI-E 슬롯 근처에 있다보니 그래픽카드 걸쇠를 빼기가 굉장히 어려워진다. 그 밑에 보드를 고정하는 나사가 박혀있는데.. 어차피 분리하기는 하겠지만 메모리를 먼저 드러내고 공랭쿨러를 빼내고 그제서야 그래픽카드 걸쇠를 빼낼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역시나 손에 스크래치가 많이 난다. 여기서 초코파이 기본쿨러를 써야하나 진지하게 고민을 많이했다. 실제로 꽂아봤는데 굉장히 조립의 과정자체가 편해진다.

 

이번엔 이런식으로 조립해서 넣으려고 하니 cpu 보조전원에 선이 안들어간다. 그렇다고 보드를 케이스에 꽂아놓고 저 공랭쿨러를 달 수 있지도 않다. cpu 보조선이 짧아서 끼우는데 굉장히 애먹었는데 8핀 외에도 보조로 4핀을 더 넣어줘야 하는데 꽂을 수 있는게 없다. 어째뜬 이렇게 조립을 하고 전원이 들어와야 하는데 들어오지 않는다. 결국 교환신청을 하니 받아준다. 그리고 새로 온 녀석은 또 어떻게 잘 돌아간다.

 

향후계획

원래 z490 정도 쓰면 (물론 Asus의 보급형이긴 하지만) 못해도 10700 이상은 꽂아줘야 하는데 당장은 돈이 없다. 그리고 10400 이 지금 내가 쓰기엔 별로 무리도 없다. 내년 이맘때쯤 되서 11세대가 나온다면 11세대를 좀 알아보거나 10700K 같은 거 중고로 구해서 꼽고 그래픽도 3070 같은 거 구해서 꽂으면 또 그렇게 한동안 몇년은 걱정이 없을 거 같다.

 

왜 AMD는 안쓰니?

요즘 라이젠 3세대가 발표되었다. 그리고 성능에 대해서 자신이 있는지 발표자료나 분위기가 굉장히 좋아보였다. 하지만 일단 보드칩셋에 대한 개념도 안잡히고 벽돌을 쌓는 손이라 CPU에 핀이 있는 타입은 조립하기 부담스럽다. 그리고 제조공정이 바뀌어서 그런지 가격도 좀 올라갔다. 그리고 라이젠의 경우는 메모리 오버가 필수다. CPU 구조상 CPU 내부의 통신속도가 메모리 클럭에 의해서 결정된다고 한다. 근데 난 그런 거 귀찮아서 못한다. 하지만 지금의 세팅은 심심하게 xmp 나 넣어보면서 가볍게 즐기는게 가능해졌다.

 

결론

인텔 6세대 7세대를 쓸 때는 기가바이트 보드를 사용했었다. 듀얼바이오스 어쩌고 하지만 팔려나가는 그날까지 바이오스 업데이트가 안되었다. 그리고 뭔가 어렵다. 바로 전까지 사용했던 ASRock 보드의 경우는 mATX 여서 손에 상처가 많이 났다. 그리고 BFB 라는 기능을 넣어서 뭐 쉽게 전력을 해제할 수 있게 해놨다고 하지만 125w 까지만 된다. 10400도 풀로드가 들어가면 135w 정도는 필요하다고 한다. 결국 성능을 다 끄집어내지 못한다고 한다. 그냥 내가 컴퓨터를 처음 접하고 행복하던 시절에 3A 라고 불리던 회사의 보드를 결국 다시 쓰게 된 것이 그냥 행복하다.

 

결론2

원래 컴퓨터 부품을 구입하려면 용산에 나가던가 중고나라의 미개봉 중고를 구한다. 무조건 현찰이고 생각보다 용산은 멀다. 물론 전에 사용하던 i5-10400 과 ASRock B460M PRO4 를 봉일천까지 가긴했지만 그 둘을 28만원에 구할 수 있었다. 타이밍이 꽤 좋았던 것 같다. 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결국 용산이다. 용산에 안가면 택배인데 역시나 용산에서 발송한다. 용싯가와 카드의 가격이 많이 크다. 그리고 컴퓨터 부품을 택배로 받는다는 것이 참 찝찝하다.

 

물론 쿠팡도 택배로 받지만 로켓이기에 결국 자기들이 판매부터 배송까지 다 한다. 그리고 새벽에 시켜도 해뜨고 오후가 되면 온다. 가격도 많이 비싸지도 않다. 나의 경우는 이 보드를 234,800원에 구매했다. 카드가격으로... 결론은 약간 더 비싸지만 카드와 무이자가 되고 로켓으로 보내주며 초기 불량시 너무 쉽게 교환이 되는 것이 조금 더 가격을 지불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안그래도 3080 대란으로 용산에 대한 말이 많은데 유통구조가 빨리 변했으면 좋겠다. 

코드와 관련된 글은 velog가 더 예쁘게 잘 나오니 거기서 보도록 하자.

velog.io/@crazy4u2/%EC%95%88%EB%93%9C%EB%A1%9C%EC%9D%B4%EB%93%9C-%EC%95%B1%EC%BD%94%ED%8B%80%EB%A6%B0%EC%97%90%EC%84%9C-%EC%9B%B9%EB%B7%B0%EC%9D%98-JS%EB%A5%BC-%ED%98%B8%EC%B6%9C%ED%95%98%EB%8A%94-%EB%B0%A9%EB%B2%95

 

안드로이드 앱(코틀린)에서 웹뷰의 JS를 호출하는 방법

웹뷰로 만들어진 앱의 경우는 간혹가다 안드로이드 앱(이하 "앱")에서 웹뷰에 존재하는 JS를 호출해야하는 경우가 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loadUrl 이라는 method를 이용하여 미리 약속된 함수의 이�

velog.io

 

+ Recent posts